'실탄 확보'한 부광약품 대대적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
'실탄 확보'한 부광약품 대대적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
  • 강승지
  • 승인 2019.02.08 1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배 이상 증가한 자산, 자본과 외부자금 활용 '재투자'

부광약품(대표 유희원)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부광은 8일 보도자료를 내어 "회사 내·외부 자금을 동원해 대규모의 연구개발 및 투자에 투입할 계획"이라며 "회사 내부 연구개발 역량에 더해 세계 유수 연구기관과 바이오벤처들과의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신약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수합병(M&A), 지분참여, 조인트벤처 설립, 연구협력, 라이센싱, 공동개발, 투자 등 다양한 옵션을 계획해 회사의 혁신적 성장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부광은 이미 오랜 기간 동안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보를 해왔으며 이러한 과정에서 창출된 수익을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서 지속가능한 신약개발 모델을 구축했다. 

편두통치료제 신약 개발사인 콜루시드, 항암제 개발업체인 오르카파마,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3상을 진행중인 LSKB, 국내 신약개발 전문업체인 아이진 등에서 성공적인 투자 회수 사례를 갖고 있으며, 나스닥 상장 희귀질환 전문 업체인 에이서, 덴마크 자회사인 콘테라파마, 설립시 투자했던 안트로젠 등은 투자 중에 있다. 

이외에도 OCI와의 조인트벤처 비앤오바이오, 항암제 개발 플랫폼을 보유한 다이나세라퓨틱스 뿐 아니라 직간접적으로 십수 곳의 신약개발 업체 등에도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부광약품 11월29일 IR 자료 중 발췌
부광약품 11월29일 IR 자료 중 발췌

부광이 최근 발표한 2018년 실적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양한 전략적 제휴, 공동 개발 등을 통한 본업의 성장뿐 아니라 오픈이노베이션 성과도 녹아있다. 

전년대비 매출은 29%, 영업이익은 361%, 당기순이익은 1233% 성장했으며, 자산 및 자본도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그 중 현금성 자산 및 투자 자산은 2000억원에 달한다. 다수의 미회수된 투자자산을 감안하면 그 성과는 더 크게 불어날 가능성도 있다.

부광 측은 "과거 5년 이상 오픈이노베이션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이며, 향후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기 위한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희원 대표
유희원 대표

부광은 향후에도 비용 효율적인 개발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지만,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혁신적 성장을 위해 최근 회수한 자금을 포함한 회사 내부 자금과 외부 자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향후 수년 동안 수천억 규모의 대규모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했다.

회사 관계자는 "회수한 자금과 외부자금을 이용해 대규모 오픈이노베이션을 추후 수년에 걸쳐 적극적으로 구사할 예정"이라며 "지분 투자뿐 아니라, 다양한 사업모델을 통해 유망한 전문 연구기관, 유럽과 일본을 포함한 신약 개발 선진국의 여러 바이오 벤처들과 협상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외 신규 파이프라인 확보 및 적정 규모의 글로벌 인수 합병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으며, 조만간 가시적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