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중남미 입찰 경쟁서 '램시마'·'트룩시바' 수주
셀트리온, 중남미 입찰 경쟁서 '램시마'·'트룩시바' 수주
  • 강승지
  • 승인 2019.01.3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루ㆍ아르헨티나 2개국에 현지 법인 설립 예정… 중남미 선점 위한 교두보 확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의 성장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에서 바이오시밀러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4분기 에콰도르에서 개최된 리툭시맙 의약품 입찰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하며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공급을 확정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입찰 성공에 따른 공급 계약을 통해 향후 2년 간 에콰도르 공공시장에 트룩시마를 독점 판매할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해 열린 과테말라, 코스타리카 입찰 수주에 이어 금번 에콰도르 수주 계약도 성공함에 따라 트룩시마의 중남미 시장 확대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트룩시마는 현재까지 중남미 7개국에서 판매허가를 획득했으며 올해 브라질, 칠레, 페루 등에서 허가 획득이 예상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시장성과 상징성을 모두 갖춘 주요 국가들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가 이후 개최될 국가별 입찰 경쟁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트룩시마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맙)도 지난해 12월 페루에서 개최된 인플릭시맙 입찰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페루는 이전까지 램시마가 95%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사실상 독점 판매되던 국가로서 이번 입찰 승리를 통해 페루에서의 '램시마' 독주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방암ㆍ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의 런칭 역시 올해 안에 마무리 지을 계획으로 브라질, 멕시코 등 주요국에서 ‘허쥬마’ 판매 허가 획득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규제기관과의 소통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지역에서의 바이오시밀러 판매 확대를 위한 현지 법인 설립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작년 12월에 설립이 완료된 칠레를 포함해 현재까지 중남미 4개 국가에서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 페루, 아르헨티나에 추가적으로 법인을 설립, 중남미 시장 선점을 위한 교두보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대부분의 중남미 국가에서는 의약품 무상 공급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에 의약품 구매 주체인 정부의 경우 건강보험재정을 절감할 수 있는 의약품에 대한 구매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며 "이에 따라 의학적 효능과 안전성, 가격 경쟁력을 고루 갖춘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중남미 국가들의 선호도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추가 법인 설립을 통해 셀트리온그룹 바이오시밀러의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남미 지역의 지난해 제약시장 규모는 74억5000만 달러로 추산되며 전체 헬스케어 산업의 경우 매년 8%씩 빠르게 커지고 있는 대표적인 성장 시장이다. 특히 중남미는 고령화 사회 진입이 빠르게 이루어짐에 따라 보건의료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고, 이와 함께 글로벌 제약사들의 진출 역시 활발하게 이루어지면서 국민들의 의료 접근성이 향상되는 등 제약바이오 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주요 마켓으로 주목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