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레모나', 패키지 디자인 부문 우수성 인정받아
경남 '레모나', 패키지 디자인 부문 우수성 인정받아
  • 강승지
  • 승인 2019.01.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잇-어워드(It-Award) 패키지 & 용기디자인 부문

경남제약(대표 김주선)의 '레모나'가 베스트 디자인 및 프로젝트를 선정하는 '2018 잇-어워드(it Award)'에서 패키지&용기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잇-어워드(it Award)는 사단법인 한국디자인기업협회와 디자인정금(주)이 공동주최하는 한국 디자인 산업계의 대표적인 행사로, 그 해의 가장 우수한 디자인 및 프로젝트를 선정해 시상하는 디자인 전문 상이다.

이번에 7회를 맞이한 잇-어워드는 디자인 언론매체 기자단과 산업 현장 전문가의 추천, 자사응모를 거친 후보작 등이 수상을 두고 경합을 벌였으며, 그 중 제품디자인, 시각디자인, 패키지&용기디자인 등 7개 디자인 분야에서 총 58개의 작품이 본상의 영예를 안았다.

레모나 리브랜딩 프로젝트로 본상을 수상한 레모나는 이번 심사를 통해 1983년 국내 최초의 분말 비타민으로 시작해 30여년이 넘는 시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온 레모나의 브랜딩을 '생활 속 비타민'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현대적인 트렌드로 구현해 패키지에 담아낸 부분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이번 패키지 및 브랜드 리뉴얼은 레모나 본연의 이미지를 강화하고 비타민을 대표하는 빅브랜드로 성장시키는 목표로 개발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니즈와 트렌드를 반영하는 변화로 소비자와 함께하는 레모나가 되겠다"고 말했다.

레모나는 2014년 한국패키지디자인협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패키지디자인 대전에서 '팩스타상'을 수상한 이후 2번째의 쾌거로 또 한번 패키지 디자인으로 인정을 받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