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신약 개발 미션 성취의 해로 만들자"
"글로벌 신약 개발 미션 성취의 해로 만들자"
  • 강승지
  • 승인 2019.01.11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개발연구조합 신년교례회서 기원

과기부·산업부 제약바이오산업 지원 약속
김동연 이사장 "'금석위개'로 도약하자"

정부와 제약바이오산업계가 뜻을 모아 올해 글로벌 신약개발 미션을 달성하자고 한 목소리를 냈다. 산업계는 '금석위개(金石爲開)'를 주창했다. '강한 의지로 전력을 다하면 어떤 일에도 성공할 수 있다'는 의미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11일 오후 삼정호텔에서 연 '2019 KDRA 혁신 제약·바이오헬스산업 신년교례회'에는 제약·바이오산업계 주요 인사들과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해 새해 희망을 다짐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대기업, 벤처, 대학, 출연연구소가 핵심역량을 공유하고 산학연이 함께 하는 신약개발이 이뤄져, 올해 글로벌 혁신신약이 많이 쏟아지기를 기대해 본다. 과기정통부는 신약 분야 연구에 올해 기초 연구 사업 외 국책 사업으로 약 950억원을 투자하는데, 산학연이 활발하게 교류하며 연구할 수 있도록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세심하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일표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바이오헬스에 더많은 관심을 갖고, 한국이 글로벌 신약개발 선두주자로 도약하는데 위원회도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김동연 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은 "2019년은 바이오벤처기업, 스타트업들이 협력해 글로벌 신약으로 승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글로벌 신약으로 도전하는 핵심기술들이 점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신약개발연구조합은 올해도 신약 연구개발의 민간 컨트롤타워로서 정부 부처별 연계성 사업의 추진과 기초 원천 연구를 통한 전임상/임상파이프라인 구축 확대, 전주기 연구개발 과정의 출구전략 사업 강화, 다부처 신약개발 지원사업의 생산성 향상을 통해 기업들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약개발을 통한 지속 성장으로 국내 제약바이오업체들이 다국적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기초원천기술연구, 전임상연구, 임상연구 등에 대한 지원에 있어서 우리나라 실정에 적합한 제도 혁신이 절실하다. 특히 단시간 내 신약개발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신약개발연구조합 조합원사들은 미국에서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포럼에 참가해 많은 글로벌 전문가들과 신약개발 비즈니스를 하느라 여념이 없다"며 "우리도 신약기술수출은 물론, 신약 완제품으로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때가 됐다. 바이오경제시대의 크고 작은 글로벌 신약개발 행진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정성을 다하면 화살로 돌이라도 뚫을 수 있다는 '금석위개'처럼 2019년에는 글로벌 신약개발의 미션을 꼭 성취하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전인구 의약품 품질연구재단 회장,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 유철욱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부회장, 김성수 한국화학연구원장, 김승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부원장, 박구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이영호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지동현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 이사장, 이용복 대한약학회장, 권경희 한국KFDC법제학회장, 류종훈 한국응용약물학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