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적 여유있다면 침례병원 공단 직영화도 바람직"
"시간적 여유있다면 침례병원 공단 직영화도 바람직"
  • 최은택
  • 승인 2018.10.11 2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장관 "현재로썬 부산시 공공병원화가 현실적"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침례병원 공공화 해법으로 부산시에서 공공병원화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방안을 내놨다. 그러면서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제2 공단 직영병원으로 만드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했다.

박 장관은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앞서 김 의원은 "침례병원 소재지는 인구 25만명이 사는 지역이고 제 지역구다. 건보공단에서 직영병원으로 운영하면 수가산출 등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해당 지역 주민도 건보공단도 모두 이익이 될 것"이라며 박 장관의 입장을 물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부산시에서 협조요청이 왔다. 그런데 시간이 촉박해서 일정기한 내 인수하지 않으면 민간에 매도하겠다고 했다. 복지부는 부산시가 먼저 공공병원화하면 다른 사업을 통해 잘 운영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답했다"고 했다.

이어 "건보공단 제2병원화는 시일이 많이 걸려 불가능하다. 만약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제2병원화하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