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사회 “일반약 판매, 정부와 함께 논의하자”
한약사회 “일반약 판매, 정부와 함께 논의하자”
  • 김홍진 기자
  • 승인 2020.05.2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약사회, 한약사ㆍ약사ㆍ정부 협의체 요구

대한한약사회(회장 김광모)가 한약사 일반의약품 판매를 불법이라 주장하는 약사와의 갈등에 정부 중재를 요청했다.

한약사회는 22일 성명을 발표, 한약사ㆍ약사ㆍ정부 협의체를 구성해달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약사사회에서 진행 중인 국민동의청원 등을 통한 약사법 개정 국회입법동의 성명 참여 진행에 따른 것으로, 한약사회는 이것을 ‘허위 여론몰이’라고 주장하며 이를 멈춰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직능에 대한 법개정 요구는 한약사 측에서도 원한다는 것. 한약과 한약제제를 전담하는 한약사제도를 만들었음에도 한방원리를 공부하지 않은 약사들이 여전히 우황청심원이나 경옥고 등 한약제제를 취급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의미다.

더욱이 한약사회 역시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요구를 해 왔고, 이는 많은 한약사들의 숙원과도 같은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렇지만 한약사회는 이 같은 갈등 원인을 정부로 꼽았다.

한약사회는 성명을 통해 “갈등 원인은 한약사제도를 만들어만 놓고는 법과 제도를 제대로 정비하지 않은 정부의 탓”이라며 “지금이라도 책임감을 가지고 20년간의 한약사제도를 평가하고, 국민과 당사자 모두를 위해 올바른 방향으로 관련 법을 개정하고 제도를 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한약사회는 약사회에 국민동의청원을 통한 개정이나 여론몰이를 통한 소모적 갈등만 생산하는 것 보다는 갈등 당사자인 한약사회와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가 함께 한 목소리로 정부와 국회를 통해 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성명을 살펴보면, 한약사회는 “국민동의청원은 10만명이 서명을 해야 하므로 달성이 어려우며 달성이 된다 해도 국회가 해당 약사법 개정 직접 당사자인 한약사와 의논해야만 하기에 목적 달성은 힘들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