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병원, 전년比 외래환자 33.8%, 입원환자 24.8% 감소
중소병원, 전년比 외래환자 33.8%, 입원환자 24.8% 감소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0.04.0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중소병원살리기 TF, 중소병원 대상으로 손실규모 현황 파악
정부에 지역중소병원 살리기 5가지 제안

코로나19로 인해 종합병원은 물론 중소병원 환자 수도 급감하고 있다.  

수치로 보면, 지난 2월 외래환자 수가 평균 44.5명(-16.3%)이 감소한데 이어 3월에는 88.9명(-33.8%)이 줄어, 감소환자 수가 2배 가까이 늘었다. 입원환자 수도 감소 추세다. 

대한의사협회 중소병원살리기 TF는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소속병원 227개소를 대상으로 병원급 의료기관 손실규모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온라인 조사를 실시했다.  

온라인 조사는 지난달 16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됐으며, 조사대상 기관 중 62개소가 응답했다. 

응답 의료기관의 특성을 보면 병상수가 100병상 미만인 곳이 33개소(53.2%), 근무인력은 의료기관 당 의사 평균 10.7명·간호(조무)사 평균 33.0명이며, 근무지역은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 25개소(40.3%)·대구·경북 8개소(12.9%)다.

중소병원 1월 외래환자 3.8명 증가...2월 평균 44.5명, 3월 88.9명 줄어
입원환자 2.3명 감소에서 8.5명까지 뚝↓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의료기관들의 일 평군 외래환자 수 변화를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할 경우 1월은 평균 3.8명이 증가(+1.4%)했다.

반면, 2월은 평균 44.5명 감소(-16.3%), 3월은 평균 88.9명 감소(-33.8%)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하기 시작한 2월부터 외래환자의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전년 동월 대비 일 평균 입원환자 수 변화를 살펴보면, 1월은 평균 2.3명(-5.9%), 2월은 평균 2.9명(-8.2%), 3월은 평균 8.5명(-24.8%) 감소해 감소 폭이 커졌다.

외래환자 변화와 마찬가지로 입원환자의 수도 2월부터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매출액도 상당규모 줄었다. 

응답 의료기관의 전년 동월 대비 월 평균 매출액 변화에 따르면 1월은 평균 6082만 9000원 감소(-4.3%)한 반면, 2월은 평균 8395만 8000원이 감소(-8.4%)했고, 3월은 평균 4억 400만3000원이 감소(-32.5%)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병원살리기 TF 측은 "코로나19 발병하기 전에도 의료기관을 옥죄는 각종 규제와 환자의 대형병원 쏠림현상 등 열악한 제도적 환경들로 인해 매출이 줄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된 2~3월에는 매출이 더욱 급감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는 의료기관 경영난의 심각성을 잘 나타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3월 매출액 4억원 감소...경영난 현실홤
지방세 등 세금감면과 6개월 유예 등 필요


코로나19로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추가 비용 중에서는 ‘대진의사 및 간호사 고용비용’이 평균 3707만 9000원(8개소)으로 가장 컸고, 전체 응답 의료기관의 추가 발생 비용은 평균 2202만1000원(58개소)이었다. 

중소병원살리기 TF는 "코로나19 감염병 사태 장기화로 인해 많은 의료기관들이 실제 경영난에 직면해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정부의 지원책 등 대응방안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중소병원살리기 TF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의료기관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5가지 사항에 대한 정부의 즉각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다음은 TF의 요청사항이다.
 

첫째, 2020년 3월 24일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100조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 대상에서 중소병원들이 배제되지 않고 중소기업들과 동일한 지원을 받을 수 있기를 요청한다.

둘째, 중소병원에 대한 국세 및 지방세의 감면과 6개월 이상의 유예를 요청한다.

셋째, ‘코로나19’ 금융지원 프로그램에서 진행중인 ‘소상공인 자영업자 긴급 경영자금(총 15조 규모의 1.5%의 초저금리 대출)’과 동일한 수준의 ‘초저금리 장기 운영자금 지원’을 중소병원에도 시행해 줄 것을 요청한다.

넷째, 보건의료분야는 노동집약적인 산업이고, 의료수익 대비 원가비율이 제조업에 비해 매우 높다. 이런 중소병원의 실정을 감안하여 ‘코로나19 대응 고용유지인원’ 적용시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업자’의 범주로 간주하여 고용유지지원금에 대한 ‘특별지원’을 요청하며, 현 인원의 감축 없이 고용유지를 하는 중소병원에 대한 한시적인 특별 인건비 지원을 요청한다.

다섯째, ‘코로나19’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중소병원의 경영상의 어려움을 고려하여 요양급여 청구금의 조건 없는 선지급을 요청하며, ‘장기 입원에 따른 입원료 체감제 미적용’을 포함한 심사기준의 완화를 요청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