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럼제약, 항생제 내성 극복 신약에 200만달러 투자
메디포럼제약, 항생제 내성 극복 신약에 200만달러 투자
  • 홍숙 기자
  • 승인 2020.04.0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 슈퍼트랜스 메디컬 社에 투자 협약 체결

메디포럼제약(대표이사 박재형)이 다중 항생제 내성 박테리아 (슈퍼박테리아) 신약 개발에 투자를 진행한다.

메디포럼제약은 슈퍼박테리아에 효능을 보이는 항생제 신약 후보물질 및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의 글로벌 바이오 제약회사인 슈퍼트랜스메디컬(SUPERTRANS MEDICAL LTD) 사에 초기 투자금으로 2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향후 개발진행 상황에 따라서 추가 투자를 단계별로 집행하는 전략적 투자 협약이다.

이번 투자조건에 따라 메디포럼제약은 해당 신약에 대해 25%의 지분을 확보하고, 공동 연구개발과 한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전 지역의 독점 제조권 및 판매권을 보장받게 된다. 특히 한국에서는 특허권까지 50% 보장받는 조건이다.

‘슈퍼트랜스 테크놀로지(The SuperTrans technology)’라 명명된 해당 슈퍼박테리아 신약은 미국 스탠포드 의대 화학∙시스템 생물학 교수이자 슈퍼트랜스메디컬 사의 연구진인 폴 웬더 교수가 연구 및 개발했다. 이 신약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은 기존 항생제에 특정분자를 부착하는 플랫폼 기술로 슈퍼박테리아를 타깃 치료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루이스 네빌 슈퍼트랜스메디컬 대표는 “이번 투자 및 공동 연구개발 협약체결로 후보약물의 임상1상 진입시기가 12~15개월 이내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되며 오는 2023년 준비중인 슈퍼트랜스메디컬의 홍콩 상장에도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며 “슈퍼트랜스 플랫폼 기술을 토대로 메디포럼제약과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가 슈퍼박테리아를 치료하기 위한 항생제 외에도 다양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상용화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박재형 메디포럼제약 대표는 “인류의 숙원 사업인 다중 항생제 내성 박테리아의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에 세계적으로 저명한 연구진과 파트너로 참여하게 되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메디포럼제약은 단순 투자를 넘어서 기술진 파견 등 전략적 파트너로서 역할을 적극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