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노믹스, 헝가리 정부와 코19 진단키트 수출계약 체결
클리노믹스, 헝가리 정부와 코19 진단키트 수출계약 체결
  • 홍숙 기자
  • 승인 2020.04.0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드롭社와 MOU 체결 후 첫 공동사업

아미코젠의 관계사 클리노믹스가 헝가리 정부와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진단키트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클리노믹스가 헝가리에 수출할 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는 테스트 50만회분으로 약 400만 달러 규모다. 수출할 진단키트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클리노믹스는 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 제조사인 원드롭과의 공급계약도 체결했다.

클리노믹스는 국내 유전체 검사와 다중오믹스 기반 조기진단 기업이다. 현재 미국 및 영국 등 지사를 설립했고, 올해 3분기 코스닥 시장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하여 유전체 진단검사, 액체생검 플랫폼 기반의 암 모니터링, 다중오믹스 기반 조기진단(자살/우울증, 심근경색, 대장암, 폐암 등) 등 다수의 기술들을 토대로, 4월부터 기술성 평가에 진입할 예정이다.

원드롭은 ‘1copy™’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1copy™’은 기존 암진단 제품에 활용하던 기술로, 단일분자 수준의 유전자 측정이 가능하다.

클리노믹스는 원드롭과 MOU를 맺고 헬스케어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협력관계의 첫 번째 공동사업으로 클리노믹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원드롭의 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를 판매하기로 했고, 이번 헝가리 수출이 그 시작이다.

클리노믹스는 미국과 영국 지사를 통해 유럽, 아프리카, 남미 등 여러 나라들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