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만장 비축해야만 공적마스크 문제 해소 가능"
"600만장 비축해야만 공적마스크 문제 해소 가능"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3.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 의원 "특히 토요일 구입이 제대로 돼야"
김상희 의원
김상희 의원

"적어도 하루치인 600만장을 비축해야 한다. 약국에서 전날 준비하고, 정해진 시간에 국민이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10일 오전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하루치 비축량이 있으면 약국에서 전날 준비해 그 다음 날 몇시에 공급할지 예측할 수 있는데, 그게 안 되므로 약국은 약국대로 힘들고, 국민도 예측을 못한다. 언제 약국에 가야할지도 모르고, 막상 가도 구입을 못하는 상황이 벌어진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평일에 구입을 못하는 사람들은 토요일에 구입한다. 만일 토요일에 구입하지 못하면 상당한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며 "생산현장을 독려하든지 어떻게든 확충해서 하루치를 미리 비축·준비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