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약국에 공적 마스크 121만 개 공급… 대구·경북 54만 개
오늘 약국에 공적 마스크 121만 개 공급… 대구·경북 54만 개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2.2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8일 기준 마스크 수급상황 발표… 1일 목표 500만 개
28일 마스크 공적 공급 계획 (사진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28일 마스크 공적 공급 계획
(사진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28일(오늘) 전국 약국에 공급된 공적 마스크는 121만 개로, 이 가운데 54만 개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다. 1일 공급 목표량 240만 개에 절반 가량 공급된 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이후 28일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 수급 상황을 이같이 발표했다.

정부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의료·방역현장, 일반 국민에게 마스크가 공급될 수 있도록 판매처·지역·장소 등을 고려해 1일 공급 목표량을 500만 개로 정하고, 판매처별 배분 계획을 세웠다.

마스크 생산업자는 생산량의 50% 이상의 물량을 공적판매처(우정사업본부, 농협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약국 등)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한다.

1일 공급 목표량은 대구·경북지역 100만 개, 우체국 50만 개, 농협 하나로마트 50만 개, 공영홈쇼핑·중소기업유통센터 10만 개, 약국 240만 개, 의료기관 50만 개다.

이에 따라 오늘 공적 판매처를 통해 공급되고 있는 마스크는 총 501.1만 개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청도)에 특별공급으로 104.5만 개, 약국·우체국·농협 등 공적 판매처에 271.5만 개, 의료기관에 125.1만 개가 공급될 예정이다.

판매처는 전국 2만 4000개 약국을 비롯해, 서울·경기를 제외한 약 1900개 농협 하나로마트, 읍·면 소재 1400개 우체국, 공영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며, 지역·장소에 따라 판매시간은 다를 수 있다.

식약처는 모든 국민이 마스크를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약 130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직원을 파견해 유통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생산을 독려해 공적 판매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식약처는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식약처·공정위·국세청·관세청·경찰청·지자체로 구성된 정부합동단속을 실시하고 있다"며 "적발될 경우 엄중히 처벌하고 있다. 정부는 마스크 수급이 원활히 이루어져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보건용 마스크의 외국산 원자재 공급 대책에 대해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그간에 외국산 원자재를 사용하다 수입하는 데 있어 현재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안다. 일부 업체들이 애로사항을 호소하고 있다"며 "산업부와 협조해서 외국산 원자재에 대해서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준비 중에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