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뉴런과 손 잡은 유한양행 "이번엔 뇌질환 신약"
아임뉴런과 손 잡은 유한양행 "이번엔 뇌질환 신약"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2.1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대사 넘어 뇌질환까지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대

유한양행이 아임뉴런과 손 잡고 '뇌질환' 혁신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은 연구소 기업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와 공동연구 계약을 맺고, 아임뉴런의 '뇌혈관 장벽(BBB) 투과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3개의 뇌암·뇌질환 분야 프로그램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아임뉴런은 계약금 12억원과 특정 성과 달성 시 마일스톤 대금 525억원을 수령하게 되며, 유한양행은 전세계 독점적 전용 실시권을 가지게 된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다양한 뇌질환 영역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아임뉴런의 혁신 기초의과학 기술로 새로운 질환 영역인 뇌질환 부문에 진출해 시장을 주도하는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개방형 혁신을 통한 다양한 질환의 파이프라인 강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한양행은 항암·대사질환에 집중된 신약 개발을 뇌질환 분야로 확대한다고 밝혀왔고, 이번 공동연구로 구체적인 연구개발(R&D) 방향이 드러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유한양행은 성균관대 교수진과 유한양행 출신 김한주 대표가 2019년 4월 설립한 연구소 기업인 아임뉴런에 같은 해 7월 6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 

아임뉴런은 약물전달 플랫폼 이외 약물의 뇌혈관 장벽 투과성을 정량 측정할 수 있는 '생체내(in vivo) 라이브 이미지 기술'을 보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임뉴런 김한주 대표는 "지난해 창업·투자유치 이후로 뇌혈관장벽 약물투과 플랫폼기술을 성숙시키는데 집중해 왔다. 본 공동연구 과제들의 성공적인 진행과 더불어 글로벌 수준의 기초의과학을 바탕으로 하는 신약개발 연구소 기업으로 한층 더 성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