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시마SC IBD 임상 'Top 10 하이라이트' 선정
램시마SC IBD 임상 'Top 10 하이라이트' 선정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2.17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D 적응증 임상 결과 ECCO에서 발표…"데이터 정확도·우수성 인정"
"전세계 50조원 규모 TNF-α 억제제 시장 침투 가속화"
숌론 벤 호린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 셰바 메디컬센터 교수가 14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유럽 크론병·대장염학회(ECCO)에서 염증성 장질환(IBD) 환자 대상으로 진행한 램시마SC 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 셀트리온)
숌론 벤 호린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 셰바 메디컬센터 교수가 14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유럽 크론병·대장염학회(ECCO)에서 염증성 장질환(IBD) 환자 대상으로 진행한 램시마SC 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의 램시마SC 염증성 장질환(IBD) 적응증 임상 결과가 유럽 크론병·대장염학회(ECCO)에서 'Top 10 하이라이트'에 선정됐다. 

셀트리온은 현지시각 14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ECCO에 제출한 램시마SC 임상 결과가 정확도·우수성을 인정받아 쟁쟁한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들을 제치고 올해 하이라이트 발표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12일부터 15일까지 열린 제15회 ECCO 학회는 전문 의료진을 비롯해 화이자·애브비·바이오젠·다케다 등 세계 유수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참가했다. 셀트리온은 구술 발표에서 크론병(CD)과 궤양성 대장염(UC) 환자 131명을 대상으로 1년간 유효성·약동학·안전성 등을 측정한 임상 데이터를 공개했다. 

임상은 6주차부터 54주까지 SC를 계속 투여받은 환자군과 IV 투여에서 30주차에 SC로 교체 투여받은 환자군으로 나눠 진행됐으며, 두 집단 모두 혈청 약물 농도·치료 효과가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이는 치료 초기 IV로 효과를 극대화하고 램시마SC를 통해 약물 효과를 유지하면서 병원 방문 없이 환자 스스로 투여 가능한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 전략을 뒷받침하는 결과다.

이날 발표에 나선 숌론 벤 호린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 셰바 메디컬센터 교수는 "IBD 환자 대상으로 진행한 54주간 임상에서 램시마SC의 안전성·유효성을 입증하고, IV에서 램시마SC로 교체 투여해도 치료 효과·안전성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램시마SC는 세계 최초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제로,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램시마SC는 지난해 11월 류마티스 관절염(RA) 적응증으로 유럽의약품청(EMA) 판매 승인을 받았고, 지난해 11월 열린 2019 미국류마티스학회(ACR)에서 RA 적응증 1·3상 임상 결과를 공개하며 유효성·안전성을 재확인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인플릭시맙 성분이 IBD 적응증에서 선호도가 높은 만큼 올해 중순까지 IBD 적응증을 순차적으로 확보하고, 레미케이드·휴미라·엔브렐 등이 주도하는 50조원 규모의 글로벌 TNF-α(자가면역질환) 억제제 시장에서 10조원 규모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램시마SC IBD 장기 임상 결과가 세계적인 학회로부터 인정을 받으면서 셀트리온의 TNF-α 억제제 시장 침투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