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LID 신약 JM-010 미국 2상 개시
파킨슨병 LID 신약 JM-010 미국 2상 개시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2.1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테라파마 코스닥 상장 준비 진행 중

부광약품이 파킨슨병 이상운동증(LID) 치료제로 개발하는 JM-010가 미국 2상에 본격 착수한다.

부광약품(대표이사 유희원)은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JM-010 2상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 

JM-010은 파킨슨병 치료제 레보도파(Levodopa)를 장기 복용할 경우 90% 확률로 발생하는 부작용인 LID를 치료하는 신약 후보물질이다. 부광약품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그간 FDA와의 PreIND 미팅을 통해 임상시험 디자인·용량에 대한 상담을 성실히 진행했고, FDA 권고와 우리의 전략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임상시험 프로토콜을 작성했다"며 "이번 임상 승인으로 JM-010 개발에 가속도가 붙어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LID 환자들에게 조속히 희망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광약품은 2014년 덴마크 콘테라파마를 인수한 후 줄곧 연구개발(R&D)에 매진해 2016년 초기 2상 개념증명임상시험과 2017년 1상을 완료했다. 2018년에는 유럽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아 첫 대상 환자 투약을 개시했고, 올해 미국 임상시험계획 승인까지 획득했다. 

이번 승인된 임상시험은 레보도파로 인한 LID 부작용을 겪은 환자 190명을 대상으로 한다. JM-010의 안전성·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미국 30개 기관에서 수행될 예정이다. 현재 독일·프랑스·스페인을 포함해 유럽에서 진행 중인 2상과는 별도의 프로토콜로 진행된다. 미국·유럽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3상 진행을 위한 안전하고 유효한 적정 용량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콘테라파마는 미래에셋대우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2021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다. 상장에 성공하면 유럽 기업 중 국내 최초가 된다. 

부광약품은 "JM-010이 글로벌 임상 후기 단계에 진입한 만큼, 이미 기술력은 충분히 입증받고 있다"며 "외국 기업 기술특례상장 방식으로 코스닥에 입성할 계획이다. 콘테라파마의 글로벌 임상과 순조로운 상장 준비 진행으로 부광약품의 글로벌 R&D 오픈이노베이션도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