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해사범 수사 활용… 614종 부정물질 분석 사례집 발간
위해사범 수사 활용… 614종 부정물질 분석 사례집 발간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2.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2019 식·의약품 등 수사·분석사례집' 펼쳐
2019 식의약품 수사-분석사례집
2019 식의약품 수사-분석사례집

식·의약품 위해사범에 대한 수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614종의 부정물질 분석법을 담은 '2019 식·의약품 등 수사·분석사례집'을 발간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식·의약품 위해사범에 대한 수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614종 부정물질 분석법 등을 담은 '2019 식·의약품 등 수사·분석사례집'을 냈다고 13일 밝혔다.

식약처는 수사·분석 역량 강화를 위해 분석 가능한 성분과 시험법을 추가하고 기존 분석법의 개선사항을 반영하고 있다.

이를 검찰청·세관 등 관련 기관과 공유해 위해사범 적발, 부정·불법 제품의 신속한 차단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사례집 주요 내용은 ▲식·의약품 중 불법혼입 성분 501종(19개 분석법) ▲식용금지원료 성분 29종(7개 분석법) ▲화장품·의약외품 성분 143종(9개 분석법) ▲기타 성분 17종(10개 분석법)이며, 관련 수사·보도 사례와 분석 방법으로 구성됐다.

총 614종(중복 76종 제외) 성분·45개 분석법이 실렸다.

새로 추가한 분석법은 ▲항우울・항불안제 22종 ▲부자, 초오 관련 9종 ▲아토피 치료 관련 성분 8종이며, 시험조건 등 개선된 분석법은 ▲단백동화 스테로이드류 28종 ▲발기부전치료제와 그 유사물질 성분 83종 ▲여드름 치료 관련 성분 20종이다.

식약처는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부정·불법 성분이 혼입된 식품·의약품과 식용금지원료 성분이 사용된 해외직구 제품에 대한 분석 영역이 확대됨에 따라 사전 예방을 비롯해 대응체계가 한 층 강화될 것"이라고 했다.

불법 스테로이드 제제 등 최근 5년간 의뢰받은 시험분석 2316건 중 518건에서 부정·불법 성분이 검출되어 위해제품 차단 등 안전관리에 활용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부정·불법 제품 유통을 예방하고 신속·정확하게 차단할 수 있도록 과학적 수사·분석 영역을 넓히고 역량을 확대해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번 사례집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 → 법령・자료 → 자료실 → 매뉴얼/지침 또는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홈페이지(www.nifds.go.kr) → 정보마당 → 간행물・자료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