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산업계 "올해도 반부패 척결"
제약바이오산업계 "올해도 반부패 척결"
  • 김경애
  • 승인 2020.02.0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회, 종전 53개사 포함 70개사까지 ISO 37001 인증 참여 독려
교육·컨설팅 비용, 멘토·멘티 프로그램 등 지원 가능

제약업계가 회원사 자율준수 관리자·CP담당자 대상으로 ISO 37001 도입 기업을 모집한다.

4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반부패경영시스템 ISO 37001 인증 지원 사업을 올해도 이어간다고 밝혔다. 현재 43개사에서 인증을 획득했으며, 나머지 10개사는 막바지 작업 중이다. 협회는 참여 독려를 통해 인증 기업을 연내 70개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달 15일 원희목 회장이 신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발표한 윤리경영 확산·내재화를 위한 실행 계획 중 하나로, 준법·윤리경영을 산업계 문화로 정착시키려는 취지다.

협회 이사회는 2017년 10월 "제약산업의 윤리경영 수준을 획기적으로 격상시킬 것"이라며 ISO 37001 도입을 결의한 바 있다. 협회는 "ISO 37001을 도입하려는 기업에 700만원 상당의 교육·컨설팅을 제공하고, 별도 진행 시 최대 700만원을 지급한다"며 "인증기업과 추진기업 담당자간 멘토·멘티 프로그램을 제공해 인증 체계 이해를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작년 9월 ISO 37001 인증을 완료한 기업 28개사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모든 대상 기업에서 인증 추진 시 감지된 리스크 관리가 잘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중 25개사(89%)는 ISO 37001 인증을 타 회사에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주은영 협회 공정경쟁팀 팀장은 "인증 완료 기업에서 ISO 37001 프로그램 가동 이후 모든 임직원이 반부패 예방활동에 참여해 조직문화 자체를 혁신하는 성과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기회로 각사의 준법·윤리경영시스템을 정립하고 이를 통해 지속 성장하길 바란다"며 참여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