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용량 HA점안제 사용량 증가한다"...사실? 공연한 걱정?
"저용량 HA점안제 사용량 증가한다"...사실? 공연한 걱정?
  • 허윤일 제약전문기자
  • 승인 2020.01.22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팩트체크 | 사용량 증가는 '사실'...리캡-넌 리캡 다시 수면위로

팩트체크 1.

1회용 점안액 1관 평균 390원대 제품을 198원으로 일괄 조정해도 저용량 사용량이 늘어나 결국 보험재정을 더 어렵게 만든다? 사실이다.
 

표1 -유비스트

1회용점안액 유비스트 처방조제액 분석을 보면 2018년 1400억원에서 2019년 1850억원으로 대폭 증가 했다. 이는 그동안 업계가 1회용 점안제 약가 재평가 간담회 때 '고용량(0.7ml 이상 제품)제품이 그 동안 정부나 일부 기관에서 주장해 온 매출증대를 위한 보험약가 꼼수가 아니라 환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것이며, 1관당 평균 390원대 제품들이 198원으로 일괄 인하되면 저용량 처방량이 대폭증가해 보험재정을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줄기차게 주장했었다.

팩트체크 2.

1회용점안액이 고용량에서 저용량으로 / 저함량(0.1%)에서 고함량(0.15%이상)으로 빠르게 전환될 것이다? 대체로 사실이다.

표2  1회용 고용량(0.7ml이상) HA점안액 처방조제액 -유비스트
표3  1회용 저용량(0.5ml이하) HA점안액 처방조제액 - 유비스트

1회용점안액의 약가 재평가 목적은 1회용 용도에 맞게 1회만 쓰고 버려야 한다는 취지였다. 정부가 1회용 적정용량 기준을 0.3ml~0.5ml 설정하고, 가중평균을 적용해 용량에 상관없이 단일약가제도로 시행함으로써 실제로 상당수 회사의 0.7ml~1ml 제품들은 시장에서 철수하거나 큰폭으로 감소했다( 표2참조 2018년 5백억시장~ 2019년 71억으로 대폭감소 ). 1회용점안제 약가인하 소송에 참여하는 일부 회사의 고용량 제품만 청구액이 증가했다.

반대로 1회용 저용량( 0.5ml이하 )제품은 거의 모든 제품이 큰 폭으로 성장( 표3 참조 2018년 370억시장 에서 2019년 1640억시장 대폭 증가 )했다.

대체로 고용량은 시장에서 완전 퇴출되고 저용량(0.5ml이하) 고함량(0.15%이상)으로 안착 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리캡-넌리캡 문제 다시 수면위로

아울러 점안액 제조업체인 유니메드는 지금도 1회용점안제는 1회용 재사용금지가 원 목적이고 이를 달성하려면 용기 리캡을 규제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상태다. 실제 유니메드는 2018년 6월25일 식약처 상대로 리캡용기금지(포장용기 변경)의 내용으로 행정소송을 진행했고 2019년 3월18일 행정법원은 "원고 유니메드 제약이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법적 당사자가 아니라고 각하 결정"을 내려 리캡과 넌리캡 문제는 일단락 된듯 했으나 유니메드가 이에 불복, 4월11일 항소해 지금껏 진행되고 있다.

유니메드는 1회용 전제품(위탁 및 수출용 제품포함)을 넌리캡용기로 제조 생산하고 있다.

팩트체크 3. 일반약(OTC)으로 출시하면 환자(소비자)들의 원성을 사 결국 외면 받을 것이다? 일부 사실이다.
 

출발은 이러하다. 정부 국민신문고를 통해 HA인공눈물제제를 처방을 받고 약국에서 구입하는 것이 번거롭고 대리처방도 많다는 제안에 따라 식약처는 2012년 8월29일 의약품재분류를 통해 HA점안제 중 0.1% ~ 0.18%는 효능에 따라 제조업체가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패키지를 선택 할 수 있는 동시분류 품목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제도가 시행 된지 7년이 넘었지만 HA점안제를 일반의약품으로 제조 시판하는 회사는 없고 아직 업체도 만지작 거리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는 안구건조증상에 사용되는 OTC는 CMC제제(카르복시메틸셀룰로오스)도 상당 수  있고, 나아가 Nacl제품 및 복합제등의 OTC제품으로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무엇보다 HA제제 마저 OTC로 시판하게 되면 환자(소비자)의 약품구입비 부담이 2배이상 늘어나 환자 편익성 증대가 아니라 불편을 초래하게 돼 결국 환자(소비자)에게 외면 받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쇼그렌증후군, 각결막상피장애 등 외인성질환으로 눈물분비가 잘 안되는 환자들에게는 필수적이고또 다른 제제 보험약에 비해 상당히 HA제제가 저렴하게 형성 되어있어 환자입장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제품이다. 그러나 단순 눈의 피로,건조함 등에도 HA제제가 다른 제제보다 환자 만족도가 높은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부의 동시분류 재분류 원래 목적이 환자(소비자)의 편익성 증대이기 때문에 HA점안제는 양날의 검을 갖고 있는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