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MS '전략적 투자'로 만성질환 POCT 강화
GC녹십자MS '전략적 투자'로 만성질환 POCT 강화
  • 김경애
  • 승인 2020.01.2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티헬스와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해외 진출 박차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오른쪽)와 국경민 루티헬스 대표가 20일 경기도 용인 GC녹십자엠에스 본사에서 전략적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GC녹십자)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오른쪽)와 국경민 루티헬스 대표가 20일 경기도 용인 GC녹십자엠에스 본사에서 전략적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GC녹십자)

GC녹십자MS가 의료기기 벤처기업과 손 잡고 현장진단(POCT, Point of Care Testing) 사업 확장을 이어간다. 

진단시약·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대표 안은억)는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 루티헬스와 POCT에 대한 전략적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비즈니스 파트너링 행사 등 GC녹십자MS가 지난해부터 적극 추진해 온 오픈 이노베이션의 첫 결실이다. GC녹십자MS는 이번 계약을 통해 루티헬스가 보유한 자동촬영 안저검사 POCT 의료기기 '일라이'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상호 협력을 모색한다. 제품 생산은 GC녹십자MS가 전담하며, 계약 규모는 양사 합의 하에 비공개다.

안은억 GC녹십자MS 대표는 "GC녹십자엠에스는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에이원씨'와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리피드' 등을 출시하며 POCT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국가별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루티헬스는 2017년 설립된 안과검진 솔루션 스타트업이다. 일라이(ELI)를 비롯해 안과질환을 검사하는 다양한 스마트 진단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일라이는 가상현실(VR) 기기 형태로 간단한 작동법을 통해 안구를 검사할 수 있다. 

한편, GC녹십자MS는 제품 개발과 함께 유망한 스타트업 등과 협력해 만성질환 관련 POCT 사업의 역량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