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글로벌 미용성형 시장 진출
삼양바이오팜, 글로벌 미용성형 시장 진출
  • 홍숙
  • 승인 2020.01.2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분해성 봉합사 기술로 리프팅실 브랜드 '크로키' 개발
“해외 임상 통해 데이터와 글로벌 인지도 동시에 확보할 것”

삼양바이오팜(대표:엄태웅 사장)이 생분해성 봉합사 기술을 활용해 글로벌 미용 성형 시장 진출한다고 밝혔다.

삼양바이오팜은 30일부터 2월 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미용성형학회(IMCAS, International Master Course on Aging Science) 파리 2020’에 참가해 리프팅실 브랜드 ‘크로키’를 글로벌 고객에게 선보인다. 리프팅실은 피부 탄력과 주름 개선 목적의 시술에 사용되는 의료용 흡수성 실이다.

삼양바이오팜은 이번 행사에서 제품 특성, 시술 방법, 결과를 비디오 데모 등을 통해 발표하는 학술 활동을 진행해 전 세계에 크로키의 안전성, 유효성, 기술적 특장점 등을 적극 알린다. 이외에도 행사장 내 영상자료 상영, 홍보물 게시 등 다양한 방법으로 크로키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주력한다.

삼양바이오팜은 ‘크로키(croquis)’를 지난해 개발하고 5월에는 CE (유럽연합통합규격)인증도 완료했다. CE인증은 안전, 건강, 환경, 소비자 보호와 관련한 유럽연합(EU) 이사회 지침의 요구사항을 모두 만족한다는 의미의 인증이다. EU시장에서 소비자 안전과 관련된 상품을 판매하려면 반드시 획득해야 한다.

삼양바이오팜은 미국 및 프랑스의 의료진과 크로키의 안전성과 유효성 관련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한 연구를 지난해부터 진행 중이다. 연구를 진행 중인 두 의사는 이번 학회에서 크로키를 활용한 시술 경험 발표 연사로도 나선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리프팅실에 대한 임상 데이터 요구가 강화되고 있다”며 “삼양바이오팜은 해외 임상을 통해 데이터와 인지도를 동시에 확보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 밝혔다.

프랑스 파리에서 매년 열리는 ‘IMCAS 파리’는 미용 성형 분야의 학회다. 올해로 22주년을 맞이한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300여개의 기업이 전시에 참여하고 800여 명의 연사를 포함해 피부미용 ,성형과 관련된 전문의, 기업 관계자 등 11000명 이상이 행사를 방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