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절 소문에 놀란 약국 · 도매 사재기로 '시장'은 혼란
품절 소문에 놀란 약국 · 도매 사재기로 '시장'은 혼란
  • 강승지
  • 승인 2020.01.17 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품절 · 진위 확인 바빠… "공급불안 대책 필요성" 강조
동아에스티 관계자, 17일 대한약사회 찾아 입장 밝힌다

특정의약품 공급 중단 소문이 돌면 약국이 사재기에 나서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16일 약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유통업체 영업 담당자들이 거래 약국에 "동아ST가 행정처분을 받아 3개월 간 제품 공급이 중단된다"고 안내하기 시작했다.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선 출처가 불명확한 품목 리스트가 '동아ST의 판매정지 품목들'마저 퍼지기도 했다.

이는 비단 동아ST만의 사례가 아니다. 제품 공급이 어렵다는 소문이 돌면 즉각 사재기 현상으로 이어져 품절과 반품이 빈번했다는 게 약국가 이야기다.

서울의 한 문전약국 약국장은 "동아ST가 어떤 처분을 받느냐도 궁금하지만 우선, 약국은 재고 확보부터 해야한다. 그야말로 전쟁이다. 지금 확보해놓은 것들로 약국은 자리가 없을 지경"이라고 했다.

서울의 다른 약국장은 "이런 혼란이 생기는 이유는 최근 빈번해진 장기품절 의약품 때문이다. 약이 없어 조제를 못하니 진위 여부만큼 사재기도 급할 수 밖에 없다"며 "결국 온라인 몰에 동아ST의 전 품목 재고가 모두 동이 나는 상황을 빚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동아ST 제품은 정상적으로 출하 중이다. 소문 때문에 거래처 약국들의 주문이 밀려왔다. 그런데 우리는 사재기 후 반품 사례가 많아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했다. 

추후 반품을 대비해 온라인몰을 통해 '품절' 상태를 안내하며 적당양을 비축해 뒀을 것이라는 관측도 이래서 나온다.

일부 유통업체 담당자는 "현재 (동아에스티가) 물량을 충분히 생산 중이라 곧 재고 상황도 나아질 것"이라고 약국들에게 알린 것으로 전해진다.

약국들은 약국대로 이 같은 사례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약국의 사재기를 막고 공급불안을 해결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시약사회는 최근 괴담에 대한 진상 파악에 나섰다. 동아ST 행정처분 소문으로 촉발된 의약품 품절 사태에 대해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태 해결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약은 16일 동아ST에 공문을 보내 언론에 보도된 동아ST의 행정처분 소문에 대한 회원들의 불안감을 전했다. 이어 동아ST 측에 언론에 보도된 행정처분 예정 통지 사실 여부가 사실이라면 행정처분 사유와 내용을 밝히고 의약품 수급 대책도 알려달라고 했다.

서울시약은 이어 "이번 동아ST의 괴담 소동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밝히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판단했다"며 "동아ST도 성실하게 답변을 해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지 않도록 협조하라"고 당부했다.

최용석 약국담당 부회장은 장기품절의약품에 대한 정부 당국의 대처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냈다.

최 부회장은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한 장기 의약품 품절사태로 인해 개국가는 품절 상황에 대해 매우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며 "의약품의 품절 상황은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제한시키는 심각한 사태인데도 정부당국은 아직까지 해결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어 이러한 소동이 확산 되고 있다"고 했다.

서울의 한 약국장도 "업체가 어떤 행정처분을 받았는지, 재개 시점을 밝히는 게 약국가의 불안과 사재기를 종식시킬 방법이다. 업체가 사실 확인을 하지 않는 것도 소문을 키우는 일 중 하나"라고 했다.

업계에 따르면 동아ST 측은 "행정처분 시기를 알 수 없고, 품목도 정해지지 않았다. 행정처분과 관련해 답을 할 수 없다. 회사 차원에서 3개월 재고분은 차질없이 준비하려는 중"이라고 밝혔다.

대한약사회도 동아ST를 만날 계획이다.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17일(오늘) 오후 2시 약사회관에서 대한약사회 임원들과 동아ST 유통관계자들이 만나 간담을 열기로 했다. 동아ST의 행정처분 이유로 알려진 '리베이트 관련 조치사항'과 자체 대응방안을 약사회가 듣겠다는 것이다.

약사회 한 임원은 히트뉴스와 통화에서 "행정처분 소문으로 품절 사태가 빚어진 만큼, 동아ST 입장을 들어볼 예정"이라며 "약국가에 권고는 간담이후 마련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