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유전자치료제 허가 때 장기추적조사 의무화 추진
세포-유전자치료제 허가 때 장기추적조사 의무화 추진
  • 박찬하
  • 승인 2020.01.1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보사 사태로 장기추적 조사 필요성 부각

세포치료제나 유전자치료제와 같이 안전성 리스크가 있는 바이오의약품 허가조건에 장기추적조사 계획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올 8월 28일 시행되는 첨단재생바이오법(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반영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허가사항과 달리 주성분이 뒤바뀐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케이주로 사태로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장기추적 조사의 필요성이 부각됐다"며 "안전성 측면에서 리스크가 큰 세포치료제나 유전자치료제 등을 허가할 때 장기추적 계획서 제출을 의무화할 생각"이라고 했다.  식약처는 현재 인보사케이주 복용환자를 대상으로 15년에 걸친 장기추적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복지부와 식약처는 첨단재생바이오법의 하위법령인 시행령, 시행규칙을 2월중 입법예고하고 각계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