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약 '레모나' 캐나다 진출… 1.2조원 시장 겨냥
경남제약 '레모나' 캐나다 진출… 1.2조원 시장 겨냥
  • 강승지
  • 승인 2020.01.0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마켓체인에 입점… 온라인 시장까지 넓혀 매출 다각화

경남제약 '레모나'가 캐나다 시장에 진출한다. 전세계 글로벌 대표 비타민이 되겠다며 매출 극대화도 노린다는 계획이다.

경남제약은 글로벌 유통업체에 이너뷰티 아이템(건강 미용식품 등)을 전문 유통하고 맞춤 뷰티서비스를 제공하는 오앤영인터내셔날과 캐나다 입점 유통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오앤영인터내셔날은 레모나를 캐나다 오프라인 매장에 입점 및 유통하며, 오프라인 업체들과의 바이어 파트너십 및 마케팅 활동도 진행한다.

또한 지난 1993년 설립돼 캐나다 전역에 17개 매장을 보유한 캐나다 최대 아시아계 슈퍼마켓체인 티앤티(T&T)를 시작으로, 캐나다 토종 유통 업체인 '로블로(LOBLAW)', '소베이(SOBEYS)', '메트로(METRO)' 등에 레모나를 입점시킨다. 이후 온라인 시장으로 확장해 매출 다각화에 나선다.

1.2조원 규모로 세계 제약 수익 10위 시장으로 알려져 있는 캐나다는 온타리오주와 퀘백주를 중심으로 의약품 시장이 발달해 있으며, 일반의약품은 유통·수입업체를 통해 약국 및 병원, 대형 체인소매점에 판매되고 있다. 

캐나다 소매유통 시장에서는 로컬 유통망인 로블로(LOBLAW)와 소베이(SOBEYS), 메트로(METRO)가 전체 유통 시장의 60% 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로블로의 경우 캐나다 전역에 걸쳐 1036개의 매장을 보유한 최대 슈퍼마켓체인이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캐나다는 선진국의 특성상 고령화 속도가 빠르지만 이민자의 유입으로 G8 국가 중 인구증가율이 가장 높을 뿐 아니라 소매판매도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고, 세계 의약품 시장 점유율도 2%를 차지할 만큼 큰 시장"이라고 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여러 유통 채널들을 통해 캐나다 소비자들에게 레모나를 알리고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