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계 사람들 "위기 닥치고 하늘 무너져도 다함께 가자"
약계 사람들 "위기 닥치고 하늘 무너져도 다함께 가자"
  • 김경애
  • 승인 2020.01.0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키워드는 각자 아닌 서로 '함께'
박능후 장관·이의경 처장 축사…이정희 사장 건배제의 등
원희목 회장 "오픈이노베이션 통해 국민산업 역할 다할 것"

새해를 맞아 제약산업 발전을 기원하는 장이 열렸다. 이날 참석한 인사들은 2020년을 각자가 아닌 '함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실천·도전의 해로 명명하며, 제약업계의 변화와 혁신을 적극 다짐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대한약사회는 3일 오후 협회 대강당에서 정관계·의약계 인사들이 대거 모인 가운데 '2020년 약계 신년하례회'를 개최했다.

2020년 약계 신년하례회 전경. 정관계·의약계 주요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덕담을 나눴다
2020년 약계 신년하례회 전경. 정관계·의약계 주요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덕담을 나눴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2020년을 변화·혁신이 강도높게 요구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며,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국민 산업으로서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원희목 회장(왼쪽)과 김대업 회장
원희목 회장(왼쪽)과 김대업 회장

원 회장은 "여러 어려움이 있겠지만 국민 건강·생명을 책임진다는 막중한 의식을 갖고 각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실천·도전의 해로 설계해 나가겠다"며 "의약품 개발·생산·유통·사용에 이르기까지 약계 각 주체가 책임감·역량을 발휘할 때 국민 건강 증진과 산업 경쟁력 향상이라는 공통의 지향점에 도달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 자리가 상호 이해와 협력·도약을 다짐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원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각자가 아닌 서로 함께'라는 2020년 약업계 키워드를 제시했다. 김 회장은 "각자 혼자 한다면 앞서갈 방법이 없다"며 "제약바이오의약품 산업과 약사 직능은 서로 다른 길에 서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약사직능 발전이라는 큰 목표 하에 의약품 안전 사용, 자살 예방 활동, 아동학대 예방, 장애인 복약정보 접근성 강화, 노인 대상 올바른 의약품 복용 교육, 방문약료, 커뮤니티케어 참여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왼쪽 위부터)박능후 장관, 이의경 처장, 김용익 이사장, 김상희 의원
(왼쪽 위부터)박능후 장관, 이의경 처장, 김용익 이사장, 김상희 의원

원희목 회장의 신년사와 김대업 회장의 환영사 이후 정관계 인사들의 축사가 이어졌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올 한해에도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육성·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지원정책을 적극 펼치겠다고 했다. 올해 계획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등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첨단재생바이오법 관련 임상시험·인력 양성 사업도 새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등 어려운 여건에 직면했다. 그러나 오늘 참석한 여러분의 노력으로 국내 제약바이오 분야에는 많은 성과가 있었다. 역대 최고치의 바이오분야 민간투자를 발판으로 올해는 2018년보다 3조원 많은 8조3000억원의 기술수출을 달성했으며, 국내 기업의 독자적인 미국 FDA 시판허가 성과도 이뤘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선진국과 글로벌 제약사를 우리나라가 빠르게 따라잡기 위해서는 신기술에 대한 제약업계의 관심과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빅데이터·AI(인공지능)를 신약 개발에 적용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지난해 출범한 AI신약개발지원센터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제약업계의 적극적인 투자·관심이 필요하다.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도 제약업계 파트너로서 정부의 아낌없는 정책 지원을 약속했다. 이 처장은 "지난해는 기쁜 일도 어려운 일도 많았다. 원료의약품의 EU 화이트리스트 등재 승인뿐 아니라 인보사 사태·위장약 불순물 검출 등의 일도 있었다. 이 과정에서 식약처는 국민 건강·안전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는 사명감을 깊이 새겨 올해를 사람 중심의 안전 정책을 도입하는 원년으로 삼고자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한 과제로 환자 의약품 사고 안전장치 대폭 확충, 원료의약품 불순물 관리, 제네릭 의약품 제조 유통환경 조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사람 중심의 안전관리 시스템 고도화, 맞춤형 규제혁신·규제협력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2020년이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이사장은 "올해는 우리 공단이 의료보험에서 건강보험으로 바뀌며 새로 태어난지 20주년 되는 해이자 의약분업이 20년을 맞이하는 해"라며 "의약분업·건강보험이 20주년을 맞이함에 따라 약계와 건강보험도 한번 더 발전·도약했으면 한다"고 했다. 

약계 발전을 위해서는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국민건강보험공단이 쌍두마차가 돼 끌어주고 밀어주는 체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이를 위해 여러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며 "약계와 지속 협의하면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도 이 자리에 함께 했다. 김 의원은 "국민 건강·생명과 제약업계 발전,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위해 애써주는 여러분과 한 자리 모여 새해를 시작하게 된 것을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제약업계 기술수출이 5조원에서 3조원이 늘어나 8조원이 됐다고 해서 정말 깜짝 놀랐다. 제약업계가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제약바이오업계에 큰 기대를 걸며 많은 투자를 하고 있으므로,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는 큰 도약이 있을 거라고 확신했다. "올해는 모든 국민의 어려운 부분들이 술술 풀리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지 3년이 됐다. 이제 달라진 정책들의 성과가 나타나는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확정된 예산 중 소재·부품·장비, 이른바 '소부장' 예산이 대폭 확충돼 어려움을 겪는 경제에 큰 활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이 건배를 제의했다. 이정희 이사장은 "'위' 위기가 닥쳐도, '하' 하늘이 무너져도, '여' 여러분과 함께 위하여!"라고 크게 외쳤고, 내빈들은 "위하여!"라고 다 같이 화답했다. 

이정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이 건배 제의를 하자 주요 의약계·정관계 인사들이 건배로 화답했다
이정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이 건배 제의를 했고, 주요 의약계·정관계 인사들이 건배로 화답했다

한편, 약계 신년교례회에는 주관단체장인 원희목·김대업 회장을 비롯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남인순 의원, 대안신당 장정숙 의원, 대한약사회 엄태순 부회장, 한국병원약사회 이은숙 회장,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병원협회 임영진 회장,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조선혜 회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한순영 원장, 한국약학교육협의회 한균희 이사장, 의약품품질연구재단 전인구 회장, 대한간호조무사협회 홍옥녀 회장, 한국제약협동조합 조용준 이사장(동구바이오제약 대표),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윤영미 센터장,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김관성 상근부회장,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장재인 이사장,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이영신 부회장,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강석희 회장(CJ헬스케어 대표), 의약품정책연구소 박혜경 소장, 김앤장 이경호 고문(전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참석했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 한미약품 이관순 부회장, 종근당 김영주 사장, JW홀딩스 한성권 사장, 하나제약 이윤하 대표, 일동제약 윤웅섭 사장, 보령제약 이삼수 사장, 대웅제약 윤재춘 사장, 경동제약 김경훈 상무이사, 휴온스메디케어 이상만 사장, 휴메딕스 김진환 부사장, 휴온스그룹 윤성태 부회장과 휴온스 엄기안 사장, 서흥 양주환 회장·박금덕 사장, 지엘팜텍 왕훈식 대표이사, 동아제약 최호진 사장, 한국콜마 이호경 대표이사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강원호 대표, 일양약품 김동연 사장, 일성신약 윤석근 부회장, 유유제약 유원상 사장, 신풍제약 유제만 대표, 비씨월드제약 홍성한 대표, 동화약품 윤도준 회장, 국제약품 안재만 대표, 구주제약 김우태 대표, 태준제약  김찬익 수석부사장, 퍼슨 유현숙 부사장, 한국다이이찌산쿄 김대중 대표, 삼원약품 추성욱 사장, 현대약품 김영학 사장, 신신제약 이병기 대표 등이 참석했다(호명 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