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암검진 수검률 53.9%, 간암 71.5%로 가장 높아
국가암검진 수검률 53.9%, 간암 71.5%로 가장 높아
  • 김경애
  • 승인 2019.12.2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공단, 2018년 건강검진통계연보 발간
흡연율 감소·비만율 증가…30%는 대사증후군 판정

암 검진률이 2013년 43.5%에서 2018년 53.9%로 최근 5년간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18년 수검률은 간암이 71.5%로 가장 높았고, 유방암 63.9%·위암 61.6%·자궁경부암 56.6%·대장암 39.8%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건강검진은 46.1%가 정상으로 판정됐다. 정상A는 12.6%, 정상B는 33.5%, 질환의심은 30.4%, 유질환자(고혈압·당뇨 등)는 23.5%로 나타났다. 20대 이하는 정상 비율이 77.6%인 반면, 80대 이상은 유질환자 비율이 65.8%를 차지했다.

흡연율은 남성 36.9%·여성 3.6%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며, 40대 남성 흡연율이 45.9%로 가장 높았다. 비만 기준인 체질량지수(BMI) 25 이상 비율은 남성 45.7%·여성 29.6%로 집계됐다. 특히, 남성은 30대(51.0%), 여성은 70대(42.7%)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대사증후군은 수검인원 500만명 중 78.5%가 위험요인 1개 이상을 보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검인원의 30.4%인 152만명(남성 32.2%·여성 28.2%)은 대사증후군으로 판정됐다.

2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2018년 건강보험 대상자 기준 건강검진종별 수검·판정 현황, 문진, 검사성적 등 건강검진 주요지표를 수록한 '2018년 건강검진통계연보'를 홈페이지(www.nhis.or.kr>정보공개>통계자료실>건강검진통계연보)에서 발간·배포한다고 밝혔다.

전체 수검률=2018년 수검률은 일반건강검진 76.9%, 암검진 53.9%, 영유아건강검진 74.5%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건강검진종별 수검률을 비교하면, 일반건강검진은 2013년 72.1%에서 2018년 76.9%로 4.8%p 증가했고, 암검진은 10.4%p·영유아건강검진은 10.8%p 증가했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일반검진의 지역별 수검현황을 보면, 상위 3개 지역은 울산(81.4%)·대전(80.8%)·세종(80.5%), 하위 3개 지역은 대구(76.2%)·서울(74.5%)·제주(72.3%)로 나타났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일반건강검진의 종합판정 비율은 정상A 12.6%, 정상B(경계) 33.5%, 질환의심 30.4%, 유질환자 23.5%의 분포를 보였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20대 이하는 정상판정비율인 정상A·정상B가 77.6%로 나타났으나 80대 이상은 질환을 가진 사람(유질환자)이 65.8%를 차지했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정상 판정이 줄고, 질환의심이나 유질환자 판정 비율이 급격히 증가했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2018년 일반건강검진 판정 비율은 2013년 대비 정상(A+B)는 0.4%p·질환의심은 4.7%p 감소하고, 유질환자는 5.1%p 증가했다. 이에 대해 건보공단은 "인구고령화에 따른 고령층 검진대상자가 늘어난 것"이라고 해석했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암 수검률=2018년 5대 암 전체 수검률은 53.9%다. 5대 암 종별로 보면 2013년 대비 위암은 8.6%p·대장암 9.1%p·간암 21.7%p·유방암 6.5%p·자궁경부암은 7.9%p 각각 증가했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흡연율·비만율=2018년 문진 결과 흡연율은 평균 21.5%로, 남성 36.9%·여성 3.6%로 나타났다. 2018년 BMI 25 이상 비율은 평균 38.2%로, 남성은 30대(51.0%)·여성은 70대(42.7%)가 가장 높았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최근 5년간 문진 결과, 흡연율은 전반적으로 감소세인 반면, BMI 25 이상 비율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2015년 1월 담배값 인상과 정부의 적극적인 금연치료사업 실시 등으로 남성 흡연율은 지속적인 감소 추이를 보인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사증후군=대사증후군 위험요인 5개 항목 진단기준별로는 복부비만에 속하는 비율이 26.6%, 높은 혈압 49.2%, 높은 혈당 42.9%, 높은 중성지방혈증 35.4%, 낮은 HDL콜레스테롤혈증 24.8%로 각각 나타났다. 낮은 HDL콜레스테롤을 제외한 4개 항목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고, 연령이 높을수록 위험요인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사증후군 위험요인 3개 이상 보유 시 대사증후군으로 분류하는데, 수검인원의 30.4%가 대사증후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요인을 1개 이상 보유한 수검자는 78.5%였다. 60대 이하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높은 대사증후군 비율을 보이지만, 7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표: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