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비마, 간세포성암 1차 치료에 전체 생존기간 연장 입증
렌비마, 간세포성암 1차 치료에 전체 생존기간 연장 입증
  • 홍숙
  • 승인 2019.12.23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속 항암치료 환자군에서 대조군 대비 개선 확인

렌비마가 1차 치료제로서 전체 생존기간 연장도 임상적으로 입증됐다.

한국에자이(대표 고홍병)는 ‘렌비마 캡슐(렌바티닙메실산염)’을 간세포성암 1차 치료에 사용 후 후속치료 한 경우, 다른 약제를 1차에 사용하고 후속치료했을 때보다 전체 생존기간(OS) 연장에 긍정적이었다는 REFLECT 3상 임상연구 사후 분석 결과가 16일 발표했다. 이 같은 결과는 간암분야 국제학술지 ‘리버캔서(Liver Cancer)’지에 게재됐다.

이번 사후 분석은 1차 치료 이후 후속치료를 받은 환자의 전체 생존기간(OS)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1월 ‘ASCO GI 2019(미국임상종양학회 위장관종양심포지엄)’에서 포스터 발표로 일부 공개되었을 때 새로운 간세포성암 1차 치료옵션으로서 렌비마의 임상적 유효성을 재확인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REFLECT 3상 임상연구의 사후 분석결과에 따르면, 간세포성암 연속치료에서 ‘렌바티닙’을 1차 약제로 투여 시 대조군인 ‘소라페닙’을 1차로 사용했을 때보다 환자의 전체 생존기간 연장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REFLECT 연구 참여 환자 중 렌바티닙 또는 소라페닙으로 1차 치료 후 연속해서 다음 항암치료를 받은 환자 340명을 대상으로 환자 사망 혹은 연구 종료시점까지의 생존기간을 추적하여 사후 분석한 결과, 1차에서 렌바티닙을 투여한 환자군(n=156)의 전체 생존기간(OS)은 20.8개월로, 대조군인 소라페닙 1차 치료군(n=184)의 17개월 대비 약 4개월 더 길었다. 1차 치료 중단 시의 ECOG 수행상태와 간 기능은 두 치료군 모두 유사했다.

또한 렌바티닙을 1차 약제로 투여 받은 환자 중 대부분이 후속 항암치료 약제로 소라페닙을 투여 받았는데(n=121/156, 약 77%), 이들 중 1차 렌바티닙 치료에 반응을 보였었던 환자군의 OS는 26.2개월로 REFLECT 연구 대상 환자군 중 가장 개선된 OS를 보였다.

한편, REFLECT 참여 대상 환자 중 후속 항암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군(n=614)에서도 렌바티닙 치료군의 OS가 대조군인 소라페닙 치료군 대비 2개월 더 길었다(11.5개월 대 9.1개월). 이로써 후속 항암치료를 받은 환자가 후속 항암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대체적으로 생존기간이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고홍병 한국에자이 대표는 “렌비마는 REFLECT 연구를 통해 그 동안 간세포성암에서 볼 수 없었던 40%대의 높은 반응률과 2배 이상 높은 무진행생존기간 등 개선된 결과를 보여주었다”며, “신약이라는 특성 상 후속치료에 대한 근거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이번에 나온 사후분석 연구 결과는 렌비마 1차 치료를 고려하는 환자와 의료진에게 후속 치료 접근과 관련한 중요한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REFLECT는 렌비마가 국내·외에서 10년 만의 새 간세포성암 1차 치료제로 허가를 받는데 근거를 제공한 연구로, 기존 치료제인 소라페닙과의 1:1 비교를 통해 임상적 유효성 확인에 성공한 임상시험이다.

렌비마는 국내에서 지난 10월 1일 절제불가능한 진행성 간세포성암의 1차 치료에 보험급여가 적용됐다. 현재 한국을 비롯,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진행성 분화 갑상선암 및 간세포성암 1차 치료제로 사용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