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티스템, 발목 연골 결손 치료 등 3상 승인
카티스템, 발목 연골 결손 치료 등 3상 승인
  • 홍숙
  • 승인 2019.12.0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100명 대상으로 48주 동안 추적관찰 진행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이 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카티스템의 발목 관절 거골 연골/골연골 결손 환자에 대한 임상 3상을 승인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다기관, 단일눈가림, 층화 무작위배정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 100명의 환자를 1:1로 무작위 배정해 미세천공술 단독적용 대조군과 미세천공술에 동종 제대혈유래 중간엽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을 추가 적용한 시험군을 비교한다. 48주의 관찰기간을 거쳐 카티스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임상시험의 효과적 진행을 위해 SK바이오랜드에 임상시험권을 양도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지난 해 12월 31일 체결한 “발목관절 적응증 카티스템의 국내 독점판매권 부여”계약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현재의 수술 치료는 발목뼈인 거골의 연골 손상에 대해 제한적 효과만 있을 뿐 장기적 예후는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지난 7년여간 축적한 데이터를 통해 신뢰를 확보한 카티스템을 투여함으로써 연골재생 등 치료 효과를 개선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