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재단, 북한 장학생 70명 1년 장학금 수여
유한재단, 북한 장학생 70명 1년 장학금 수여
  • 김경애
  • 승인 2019.12.03 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출생 대학생의 안정적 학업 기반 도움 주고자"
한승수 유한재단 이사장(사진: 유한양행)
한승수 유한재단 이사장(사진: 유한양행)

유한재단이 북한 출생 대학생들의 안정적인 학업 기반을 위한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유한재단(이사장 한승수)은 29일 오전 대방동 유한양행 대강당에서 '2019년도 북한 출생 장학생 장학금 수여식'을 열어 총 70명의 학생들에게 1년분 장학금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북한 출생 장학생은 남북하나재단을 통해 추천 선발된 70명의 대학생들로, 장학금 규모는 1인당 300만원으로 총 2억1000만원이다.

한승수 이사장은 "故 유일한 박사님이 평생을 일궈온 삶의 철학이 이 장학금 안에 담겨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유 박사님의 뜻을 받들어 본 장학금이 헛되지 않도록 정직하고 성실하게 생활해달라"며 "항상 유한재단 장학생이라는 긍지·자부심을 가지고, 꿈·희망을 키워나가며 나라사랑 정신과 통일 각오를 더욱더 다져달라"고 당부했다. 

유한양행 창업자인 故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유한재단은 선구적인 교육가로서 삶을 살아온 유일한 박사의 정신을 계승해 1970년 설립이래 올해까지 49년간 매년 우수 특성화고 학생·대학생 5000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해왔다. 올해까지 장학금 총 규모는 150억원에 이른다.

유한양행은 "유한재단은 2017년부터 북한 출생 대학생들의 안정적인 학업 기반을 위해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기존의 유한재단 장학금과 더불어 북한 장학생 장학금 수여까지 더해져 유한재단과 유일한 박사의 인재양성 의지가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유한재단 한승수 이사장·유한양행 연만희 고문 등 유한 관계자와 남북하나재단 관계자, 장학금 수혜자들이 참석했다. 장학금 수여식 후에는 유한재단 관계자·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친목을 도모하며 격려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