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국산화 착수
휴메딕스,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국산화 착수
  • 김경애
  • 승인 2019.12.02 19: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비앤비와 개발협력 위한 투자계약 체결
"전세계 약 90% 중국 의존, 국산화 이룰 것"
29일 휴온스글로벌 판교 본사에서 휴메딕스 김진환 대표(오른쪽)와 우리비앤비 박상협 대표가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사진: 휴온스글로벌)
29일 휴온스글로벌 판교 본사에서 휴메딕스 김진환 대표(오른쪽)와 우리비앤비 박상협 대표가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사진: 휴온스글로벌)

휴메딕스(대표 김진환)가 글로벌 원료의약품 시장 진출을 위해 전세계 약 90%가 중국산에 의존하는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휴메딕스는 29일 지주사인 휴온스글로벌 판교 본사에서 동물 유래 원료의약품을 개발하는 바이오 기업 우리비앤비(대표 박상협)와 '헤파린나트륨 국산화를 위한 원료의약품 개발·사업협력에 대한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는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국산화는 원료의약품 의존도가 높아지는 현 제약업계 상황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다. 우리비앤비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통해 국내 원료의약품 품질·기술 저력을 세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며 "돼지 장기 등을 이용한 다른 천연의약품 원료도 자체 개발화를 이끌어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혈액 항응고제 성분인 헤파린나트륨은 화학합성으로 제조할 수 없는 퇴장방지의약품으로, 주로 돼지 내장에서 원료를 추출·정제·가공해 만든다. 수술 후 혈액응고·혈전방지·신장질환 환자의 혈액투석 등 의료 현장에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자이온 마켓 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헤파린나트륨 시장은 2017년 99억8000억 달러 규모에서 오는 2023년까지 143억2000억 달러로 성장해, 연평균 6.2%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계적으로 헤파린나트륨은 약 90%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으나, 최근 중국 등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원료 수급 사정이 악화되면서 가격변동성이 급등해 올해는 2017년 대비 2배 이상 단가가 높아져 전세계 제약업계에서 예의주시하는 실정이다.

이에 휴메딕스는 국내 유일 헤파린나트륨 주원료를 생산 가능한 기술·시설을 갖춘 우리비앤비의 세계 시장 경쟁력 및 성장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해 자금 투자를 결정했다.

우리비앤비는 휴메딕스의 자금 지원을 통해 동물 유래 원료의약품 추출시설 증설·설비 자동화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또 휴메딕스의 품질관리 노하우를 지원받아 국내외로 원료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원료 사업을 통해 국산 원료의약품의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는 전략이다.

휴메딕스는 원료의약품 분야의 사업 확대를 위해 우리비앤비로부터 고품질의 원료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아 국산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을 개발·생산해 전세계 원료의약품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투자 계약으로 휴메딕스를 비롯한 휴온스 전 그룹사는 안정적으로 고품질의 헤파린나트륨 공급처를 확보하게 됐으며, 글로벌 사업에서도 안정성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