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이언스, K바이오 '인재육성' 나선다
한미사이언스, K바이오 '인재육성' 나선다
  • 김경애
  • 승인 2019.11.2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연구·기술 교환 등 산관학 협력해 신약개발 인재 발굴
사진: 한미사이언스
사진: 한미사이언스

한미사이언스가 경상북도·포항시·포항공과대 학교와 손 잡고 신약개발 인재 발굴에 나선다. 

한미약품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대표이사 임종윤)는 25일 경상북도·포항공과대(포스텍)·포항시와 업무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미사이언스 임종윤 대표는 "위기·기회가 공존하면서 혼란의 시기를 겪는 K바이오는 혁신을 위한 기술 공유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며 "산관학이 뜻을 모아 미래를 준비하고 신약개발을 위한 다양한 연구에 나서는 첫 걸음을 시작한다"고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미사이언스·경상북도·포스텍·포항시가 협력할 내용은 ▲신약개발·바이오분야 전문인력의 교육·훈련과 인적교류 ▲공동연구·기술정보 교환 ▲연구시설·장비 공동 이용 ▲정부·외부 연구사업 공동참여 등이다.

우선 한미사이언스는 신약개발 분야에 최적화된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훈련을 위해 경상북도·포스텍·포항시와 손을 잡는다. 임 대표는 "최근 바이오 굴기를 선언하고 혁신의 모멘텀을 이어가는 중국이 앞선 국가들을 따라잡은 성공 요인 중 하나가 바로 교육"이라며 "이번 MOU는 K바이오의 미래 경쟁력을 책임질 글로벌 인재 육성의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한미사이언스는 대사질환 원인·치료방법 규명 분야를 비롯해 방사광가속기·극저온전자현미경 등 최첨단 연구기법을 활용한 세포막단백질 구조 연구·표적단백질 구조에 기반한 신약개발 연구를 위해 경상북도·포스텍·포항시와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간다. 

아울러 한미사이언스는 포스텍에 구축된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센터(BIOC)·세포막단백질연구소 등 연구시설·장비를 활용하는 한편, 한미 소속 연구기관에 구축된 연구실·장비도 경상북도·포항시·포스텍에 개방하기로 했다. 

임 대표는 "산관학이 함께 모여 미래의 K바이오를 책임질 인재육성에 나선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한미사이언스는 광역·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한국이 제약바이오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튼튼한 기반을 마련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달희 경상북도 정무실장은 "이번 MOU 체결식은 그간 지역에서 투자·구축해 온 신약개발 기반이 우리나라 신약산업에서 차지하는 중요성·필요성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다양한 기업체 연구소들과 오늘과 같은 협력관계를 확대해 지역·국가 신약산업이 발전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도 "포항시는 한미사이언스·포스텍이 신약개발·상호발전 협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포항시가 지속가능한 신약 연구개발을 할 수 있는 가장 최적화된 도시로 발전해 나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세계 각국이 신약시장 선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경쟁에 나선 지금, 더 큰 가치를 위한 혁신을 위해서는 오픈이노베이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국내 유일의 방사광가속기를 위시로 한 포스텍의 첨단 연구 인프라·우수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한미사이언스·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하며 신약시장을 선도할 인재 양성과 연구성과 창출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은 오후 2시 포스텍 대학본관에서 진행됐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이사·이달희 경상북도 정무실장·이강덕 포항시장·김무환 POSTECH 총장이 업무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체결식에는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장승기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장·류성호 포스텍 대사질환공동연구센터장·이지오 세포막단백질연구소 사업단장·서귀현 한미약품 연구센터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용어 설명

방사광가속기 :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시켜 전자를 휘게 한 후 방사광을 발생시켜 원자·분자 수준의 근원적 구조를 규명할 수 있는 첨단 연구시설. 4세대 방사광 가속기는 살아 있는 물질의 분자구조 움직임을 나노초(10억분의 1)의 1000만 분의 1초인 펨토초(1000조분의 1초) 단위까지 분석할 수 있다.

극저온전자현미경 : 고전압 전자빔을 통해 단백질 구조를 고해상도 이미지로 획득해 생체분자 구조 등 생명현상과 메커니즘을 관찰할 수 있는 전자 현미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