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약 "니자티딘 적극 대처… 장기적으로 INN 필요"
광주시약 "니자티딘 적극 대처… 장기적으로 INN 필요"
  • 강승지
  • 승인 2019.11.24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들에 적극 알려 복용중지 안내 · 회수 협조" 확약
광주광역시약사회관

니자티딘 성분 완제의약품 13개 품목에서 NDMA가 잠정관리기준을 미량 초과 검출돼 잠정적으로 제조·판매가 중지되고 처방이 제한된 것과 관련해 광주광역시약사회(회장 정현철)가 대응방안을 밝혔다. 

광주시약은 대응체계를 구축하며 장기적으로는 국제일반명(INN) 처방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최근 니자티딘 사태에 대한 배경을 설명하고 약국과 환자들에게 대처법을 안내하며 관련 입장문을 냈다. 

광주시약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니자티딘 성분 의약품을 조제 받은 환자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해 복용중지를 안내하고 회수에도 협조함으로써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겠다"며 "회수된 의약품량 파악을 통한 사후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는 국제일반명 처방을 추진해 환자들이 복용하는 의약품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