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자처럼...한국약학 역사, 그 11번째 심포지엄
역사학자처럼...한국약학 역사, 그 11번째 심포지엄
  • 조광연
  • 승인 2019.11.07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린 모아 뼈대 세워

누군가 관심을 갖고 수고하지 않으면 세월에 묻히고 말 한국 약학의 역사가 요모조모 발굴, 조명되고 있다.

대한약학회 약학사분과학회 열한번째 심포지엄에는 약학계 원로들이 다수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했는데, 이 사진도 다시 역사의 한장면으로 다시 기록된다.
대한약학회 약학사분과학회 열한번째 심포지엄에는 약학계 원로들이 다수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했는데, 이 사진도 역사의 한장면으로 다시 기록된다.

대한약학회 약학사분과학회(회장 심창구)는 6일 오후 3시 서울대학교 신약개발센터 하나홀에서 30여 명의 원로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약학의 역사, 그 11번째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약학이라는 커뮤니티에서 평생의 동지처럼 활동했던 약학자들의 심포지엄은 그리 심각하지도, 무겁지도 않다. 다만 우정이 흐를 뿐이다. 이 사진은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이 보내준 '122주년 한정 생산 활명수'를 심창구 회장이 손동헌 중앙대 명예교수에게 전달하는 모습이다.
약학이라는 커뮤니티에서 평생의 동지처럼 활동했던 약학자들의 심포지엄은 그리 심각하지도, 무겁지도 않다. 다만 우정이 흐를 뿐이다. 이 사진은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이 보내준 '122주년 한정 생산 활명수'를 심창구 회장이 손동헌 중앙대 명예교수에게 전달하는 모습이다.

서울대 약학역사관(관장 박정일)과 공동으로 연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부산약대의 역사(김남득 부산약대 교수) ▷경희의료원 약제부의 역사 (김남재 전 경희의료원 약제본부장)▷서울대병원 약제부 교육의 역사(조윤숙 서울대병원 약제부장) ▷약대 졸업생은 한국 벤처캐피탈에서 어떤 일을 하는가(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상무) 등이 다뤄졌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은 서울대 가산약학역사관 개관 4주년을 기념해 서울대 약학역사관과 공동으로 열렸다.

약학역사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교육기관인 조선약학강습소(1915)로부터 경성약학전문학교를 거쳐 현 서울대 약대에 이르기까지 발자취를 보여주는 전시관으로 약학계 원로들이 기증한 유물 수백점과 광동제약 출연으로 2015년 개관했다. 가산은 광동제약 창업자인 故 최수부 회장의 아호다.

한편 약학사분과학회는 이미 '한국약학사'를 발간했으며 약학사회지를 창간해 발간하며 약학의 역사를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