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강신혁 교수, 신경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고대안암병원 강신혁 교수, 신경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 김경애
  • 승인 2019.11.05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수막종 악성화 연관된 핵심표적물질 발견
"핵심표적물질 억제제 개발 위해 연구 박차"
강신혁 교수
강신혁 교수

고대안암병원은 "신경외과 강신혁 교수가 최근 열린 2019 대한신경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심보성 학술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강 교수는 'Forkhead box M1 (FOXM1) transcription factor is a key oncogenic driver of aggressive human meningioma progression' 논문에서 뇌수막종 악성화에 밀접하게 연관된 핵심표적물질을 발견한 업적을 인정받아 이 상을 받았다.

뇌수막종은 뇌와 척수를 둘러싼 겉껍질(수막)에 발생하는 종양인데, 대부분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 그러나 악성으로 진단되거나 양성종양으로 수술받은 후 재발해 악성화가 진행되는 경우 수술·방사선·항암치료로도 효과가 없어 결국 사망하게 된다.

강신혁 교수는 "이 핵심표적물질을 이용할 경우 뇌수막 종양의 악성화 변화에 대한 사전예측이 가능하다"며 "향후 이 물질에 대해 임상에서 사용 가능한 치료제가 개발될 경우 악성화가 진행된 환자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지원사업으로 진행됐다. 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낸 핵심표적물질에 대한 억제제 개발을 목표로 후속연구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논문 'Forkhead box M1(FOXM1) transcription factor is a key oncogenic driver of aggressive human meningioma progression'은 임상신경과학 분야 상위 10%대 저널 'Neuropathology and Applied Neurobiology' 2019년 6월 9일자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