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대용량 '리브감마에스앤주 10g' 출시
SK플라즈마, 대용량 '리브감마에스앤주 10g' 출시
  • 김경애
  • 승인 2019.11.0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글로불린 제제 라인업 강화
기존 대비 용량 4배↑약가 18%↓
SK케미칼이 새롭게 선보인 리브감마에스앤주 10g(사진: SK케미칼)
SK케미칼이 새롭게 선보인 리브감마에스앤주 10g(사진: SK케미칼)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 면역글로불린제제(IVIG-SN) '리브감마에스앤주 10g'을 1일 시판했다"고 3일 밝혔다.

SK플라즈마의 SK리브감마에스앤주 10g은 기존 자사 제품 대비 주성분 용량을 4배로 늘린 대용량 제품이다. 회사는 "사용 횟수를 4분의 1로 낮춰 환자·의료진의 처방 편의성을 크게 개선시켰다. 약가도 기존 제품(2.5g 용량) 대비 18% 낮아져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플라즈마의 SK리브감마에스앤주(IVIG-SN)는 저·무감마글로불린혈증, 갈랑바레증후군(GBS), 가와사키병 등 다양한 적응증을 가진 국내 혈장분획제제다. 적십자 분기 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국내 면역 글로불린 시장 규모는 약 400억 규모로 2014년 이래 매년 6%씩 성장하고 있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대용량 10g 리브감마에스앤주 출시로 5가지의 용량별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리브감마에스앤주의 사용 편의성 개선과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한편, SK플라즈마의 SK리브감마에스앤주 2.5g은 지난 9월 남미 최대 혈액제제 시장인 브라질에서 2020년 면역글로불린 공급자로 선정됐었다. 브라질 수출로 SK플라즈마가 수주한 총 금액은 회사 설립 이래 최대 규모인 미화 약 2000만 달러(약 236억원)다. 

SK플라즈마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는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위치한 SK플라즈마 신공장에서 생산된다. 지난해 10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 SK플라즈마 안동 신공장은 연 60만 리터 규모의 최첨단 혈액제제 생산시설이다.

IVIG (Intravenous Immunoglobulin): 정맥투여 면역글로불린. 바이러스·세균 등 항원을 비활성화시키고, 신체에 침입한 미생물에 대항해 세포 외부 자극을 유도하는 당단백질로, 정맥주사를 통해 투여한다.

저·무감마글로불린혈증: 면역에 관여하는 감마글로불린이 혈액 중에 전혀 함유돼 있지 않거나 저하된 상태다. 감마글로불린이 없거나 부족하면 세균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감소해 중이염·폐렴·패혈증 등 감염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갈랑바레증후군(GBS): 면역체계가 자신의 말초신경 축삭 혹은 미엘린 수초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으로, 근육을 움직이게 하는 운동신경에 염증이 발생한 상태다.

가와사키병: 4세 이상의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급성 열성 발진증이다.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며 전신 혈관염증이 주된 병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