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5가 백신 ‘인판릭스’ 국내 출시… ‘퍼팍틴’으로 차별화
GSK, 5가 백신 ‘인판릭스’ 국내 출시… ‘퍼팍틴’으로 차별화
  • 홍숙
  • 승인 2019.10.3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용 DTaP 혼합백신 중 가장 많은 백일해 항원 보유
이진 교수 '퍼팍틴'의 역할 백신 처방에 중요 고려 요소

“기존에 나와 있는 제품과의 차이는 ‘퍼팍틴’이 더 들어있다는 것이다. 퍼팍틴은 우리 몸에 백신 성분이 몸에 침입하는 것을 도와준다.”

이진 한일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31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인판릭스출시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진 한일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31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인판릭스출시기자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이 교수는 “백신이 어떤 성분을 타깃으로 하느냐가 중요한데, 퍼팍틴은 몸을 침입을 용이하게 해 각종 균주 성분의 상호작용을 통해 방어력을 높여준다”며 “물론 항원의 개수로 무조건 백신의 예방력을 단정할 순 없지만, 퍼팍틴을 포함한 제품이 그렇지 않은 제품보다 면역원성이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있다”고 했다.

또 그는 “백신의 효능이 가장 중요하지만 퍼팍틴의 경우 몇 가지 임상을 통해 유효성이 입증된 결과가 있다”며 이런 점을 고려해 처방하게 될 것”이라며 퍼팍티의 주요 고려요소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GSK는 영유아 5가 혼합백신 인팍릭스IPV/Hib을 올해 10월 출시했다. 인판릭스IPV/Hib은 기존 인판릭스(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 예방을 위한 4가 혼합백신)에 Hib(B형 헤모필루스 인플류엔자에 의한 질환 예방)을 결합한 5가 혼합백신이다.

기존 인판릭스IPV와 Hib백신을 각각 접종할 경우 총 6번(인판릭스IPV3회, Hib3회), DTaP과 IPV, Hib 백신을 모두 단독으로 접종할 경우 총 9번의 접종이 필요했다. 그러나 인판릭스IPV/Hib은 생후 2,4,6개우러에 각각 1번씩, 총 3번으로 주사 횟수를 줄일 수 있다.

그는 국내에선 특히 ‘백일해’ 예방 효과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의 발표에 따르면, 국내 백일해 발생률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올해 질병관리본부에 보고된 백일해 감염 환자만 370여명이다. 이러한 백신은 ‘전염’도 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직접 감염된 영유아뿐만 아니라 산모나 가족 등도 함께 접종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가족에 의해 소아가 백일해에 감염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가족들이 함께 인판릭스 등 백일해 예방접종을 맞는 것이 좋지만 비용효과성 등을 고려할 때 27주에서 30주 정도의 산모가 백일해 예방 접종을 맞는 것이 가장 좋을 것”이라고 했다.

인판릭스IPV/Hib과 동일한 면역원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인판릭스의 경우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백일해에 대한 예방효과를 확인했다. 독일에서 3-5개월에서 인판릭스를 접종한 2만2505명의 소아 중 첫 번째 가정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에 대해 전향적 추적 관찰을 진행한 결과 약 88.7%의 백일해 예방효과를 확인했다. 또 이탈리아에서도 3-6세의 소아 9554명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유무에 관계없이 기침에 대한 활성 감시와 함께 전향적 종단연구를 진행한 결과 중증 백일해에 대해 약 86%의 예방효과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