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협회 "라니티딘? 최소한의 회수비용 정산돼야"
유통협회 "라니티딘? 최소한의 회수비용 정산돼야"
  • 강승지
  • 승인 2019.10.1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계 · 약사회와 가이드라인 마련해야…
중간에 어려움 겪는 일 "재발 안돼" 강조
조선혜 유통협회장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조선혜)가 최근 라니티딘 제제 회수와 관련해 긴급 회장단 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들은 "손실이 없도록 최소한의 회수 비용은 정산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협회는 발사르탄 사태에 이어, 또다시 라니티딘 사태로 약업계가 많은 고통을 겪고 있는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고, 제약-유통-약사회가 사태가 조기에 수습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회의에서 협회는 "발사르탄 사태로 인해 유통업계가 사실상 회수과정에서 발생한 비용에 대해 손실을 본 만큼, 라니티딘 제제의 회수와 관련해서는 손실이 없도록 최소한의 회수 비용은 정산돼야 한다"고 의견을 조율했다.

또한 협회는 '의약품 등 회수에 관한 규정에 의거'한 제약계의 라니티딘 제제 회수의무를 유통업계가 대신해 주는 만큼, 제약업계와 약사회가 신속한 회수방법과 정산절차 등과 관련, 정확한 협의를 통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유통업계가 중간에서 어려움을 겪는 일이 재발되어선 안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유통협회는 이와 관련 "발사르탄과 마찬가지로 라니티딘 제제 회수도 정부 방침에 의한 조치이므로 유통업계는 국민 건강을 위해 회수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협회는 "그러나 유통업계가 점점 줄어드는 유통 마진과 최저임금제, 일련번호 시행 등과 맞물려 회수 비용을 감수하기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있으므로 회원사들이 회수과정에서 손실을 보는 일이 있어선 안 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