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웰다잉도 대도시 쏠림...비수도권 기관확대 필요
암환자 웰다잉도 대도시 쏠림...비수도권 기관확대 필요
  • 최은택
  • 승인 2019.10.08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 의원 “전체 이용자 78% 수도권-5개 광역시 분포”

호스피스는 말기암환자에게 불필요한 치료를 줄이고, 의료비용을 낮춰주며 심리적, 사회적 지지를 통해 전인적인 돌봄을 제공한다.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성직자 등으로 구성된 호스피스·완화의료팀이 말기암으로 고통받는 환자와 그 곁을 지키는 가족들에게 편안하고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에 목적을 두는 서비스다.

8일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 중앙호스피스센터가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실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우리나라의 전체 호스피스·완화의료 신규이용 환자 수는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 2015년부터 입원형 호스피스에 건강보험을 적용하여 입원료를 일당정액수가로 책정하고 비급여를 최소화한 결과, 매년 호스피스 이용환자는 지속적으로 늘어왔다.

국립암센터가 제출한 <2017년 시도별 호스피스 이용률>를 보면 전체 호스피스 이용자의 78%가 수도권 및 5개 광역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호스피스 이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으로 전체 암사망자의 38%가 호스피스를 이용했다. 반면 호스피스 이용률이 가장 낮은 충남 지역의 경우에 암사망자 수는 인천보다 114명 더 많았지만, 그중 2.1%만이 호스피스를 이용하는 데 그쳤다. 충남 지역은 인천에 비해 호스피스 이용률이 1/18에 불과한 것이다. 대도시와 지방의 호스피스 이용 격차가 현격하다.

그 이유는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의 분포에서 찾을 수 있다. 현재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의 70%는 수도권 및 5개 광역시에 위치하고 있다. 전체 병상 중 수도권 및 5개 광역시가 차지하는 비율 또한 75%에 육박한다. 대다수의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은 현재 시범사업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가정형, 자문형 호스피스로 확대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지역간 격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 의원은 “더 많은 말기암환자들, 특히 호스피스 인프라가 부족한 지방에 사는 암환자들이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각 지방에 입원형 호스피스전문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 의료기관의 참여를 유도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