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신고식한 국내 1호 '경제성평가' 전문기업
국감 신고식한 국내 1호 '경제성평가' 전문기업
  • 최은택
  • 승인 2019.10.08 0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처장 "해외엔 비아플러스 같은 업체 많아"

국내 1호 경제성평가 전문기업? 비아플러스는 제약바이오업계에서는 낯선 이름이 아니다. 이의경 식약처장이 설립을 지원했고, 그의 제자들이 만든 회사인데다가 경평연구도 활발하다.

그러나 정작 대중에게는 공교롭게 스캔들의 '한 가지'처럼 알려지게 됐다. 바로 인보사 경평에 동원된 이 처장의 친위대쯤으로 취급된 것이다.

실제 장정숙 의원은 7일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이 처장이 실질적으로 지배하지는 않았어도 최대주주로서 영향력을 행사했고, 연구 일감을 몰아준 정황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처장이 비아플러스를 설립한 건 성균관대 산학협력단에 내야 하는 간접비 30%를 아끼기 위한 수단이었다는 의혹과 함께 남편의 비아플러스 투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사실 여러 정황상 식약처장으로서 자질이 의심스럽다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이 처장은 "비아플러스와 성대 산학연구단이 과거 공동으로 수행한 경제성평가 연구가 몇 건 있다. 비아플러스가 전문성이 많아서 의뢰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었다"며,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실제 비아플러스 공동대표 2명은 경평을 10년 이상 수행해온 전문가들이다.

또 "간접비 절약수단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 처장은 그러면서 비아플러스 설립지원 배경을 찬찬히 설명했다.

이 처장은 "해외에는 비아플러스와 같은 경제성평가 전문기업이 많다. 1만명 이상 직원을 둔 큰 기업으로 성장한 회사가 있을 정도로 제약바이오산업의 한 분야로 발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한국에는 그런 회사가 단 한 곳도 없었다. 제1호 경평 전문기업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마침 오랜기간 함께 해온 제자들이 그런 회사를 창업하고 싶어해서 지원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 처장은 또 "창업 초기만해도 경제적인 여건이 안돼서 산학협력단 내부에 공간을 만들어 주는 등 나름 적극 지원해줬다. 불확실성이 큰 때였다. 자본금도 1천만원 밖에는 안됐다. 이 회사가 커서 글로벌 기업이 되고, 경제성평가 연구를 더 한층 활성화시키는 회사가 됐으면 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지원했다"고 했다.

한편 이민영 비아플러스 대표는 이날 참고인으로 출석해 이 처장이 최대주주인건 맞지만 경영에 개입하거나 특히 인보사 2쇄부 연구에 직접 개입한 적은 없다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 2019-10-08 13:25:08
거짓말. 누가 봐도 훤히 보이는 거짓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