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제세 "비수도권 거주 희귀·난치질환자 차별"
오제세 "비수도권 거주 희귀·난치질환자 차별"
  • 최은택
  • 승인 2019.10.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게릭병 등 마약류 치료제 서울 1곳서만 공급

뇌전증, 루게릭병 등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마약류 의약품 공급처가 서울에만 단 한 곳 밖에 없어서 비수도권 거주 환자들의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북 청주시 서원구)이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목적의 마약류 의약품 수입 및 공급은 서울 소재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단 1곳에서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9년 3월부터 9월까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의 마약류 의약품 신청 현황을 보면 서울 외 거주자 신청 비율이 루게릭병 치료제인 뉴덱스타(Nuedexta)의 경우에는 83%, 뇌전증 치료제인 칸나비디올-오일 솔루션(CBD-OS)의 경우에는 66%에 달하는 등 상당수 환자가 지방에 거주하고 있었다.

또한 2018년 기준 지역거주 환자의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이용 건수는 총 5,097건으로 서울에 있는 센터를 이용하기 위해 소요되는 교통비 약 3억원, 시간소요는 2만8,594시간으로 추정됐다.

오 의원은 “지방이나 도서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환자들이 담당약사의 복약지도, 안내, 상담 등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는 직접 서울 센터에 방문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고 있다”면서, “지방 거주 희귀·난치성질환자의 의약품 접근성을 개선하고 복약지도 등 환자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거점 센터 설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 외 지역 거주 환자들은 동일한 의약품 비용을 지불하고도 보건의료 서비스의 지역별 불평등을 감수하고 있다”면서, “전국 5개 권역(충청, 강원, 경기남부, 경상, 전라) 지역거점 센터를 우선적으로 설립해 비수도권 거주 환자의 센터 이용 편의성 및 활용도를 개선하고 이를 점차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