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브라질에 혈액제제 '리브감마' 첫 수출
SK플라즈마, 브라질에 혈액제제 '리브감마' 첫 수출
  • 김경애
  • 승인 2019.10.06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혈액제제 입찰서 공급자로 선정
 SK플라즈마 '리브감마에스엔주'(사진: SK플라즈마)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는 브라질 보건부(Ministerio da Saude)가 주관한 2020년 혈액제제 입찰에서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IVIG-SN, Intravenous Immnunoglobulin)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SK플라즈마가 수주한 총 금액은 미화로 약 2000만달러 규모다. 

SK플라즈마는 세계 1위 호주 CSL과 세계 4위 스위스 옥타파마(Octapharma) 등 8개 글로벌 혈액제제 회사와의 경쟁을 뚫고 최종 공급자로 선정됐다. SK플라즈마가 수주한 2000만달러는 회사 설립 이래 최대 규모의 수출액이다. 

SK플라즈마는 2016년부터 페루·도미니카·파라과이 등 남미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왔다.  이번 브라질 진출로 SK플라즈마는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약 1조원 규모의 남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을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플라즈마의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IVIG-SN)는 선천성 면역결핍증·면역성 혈소판 감소증 등의 적응증을 가진 국내 대표 혈액제제다. 혈액제제 전문 시장 조사 기관인 MRB에 따르면, 2016년남미 내 면역 글로불린 시장 규모는 약 3500억원 규모다. 이 가운데 브라질은 약 35%를 차지하는 최대 시장이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이번 리브감마 수출은 SK플라즈마 혈액제제의 우수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결과로 입증한 것"이라며 "브라질 진출을 계기로 미주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했다.

2015년 SK케미칼에서 분사한 혈액제제 전문 제약회사인 SK플라즈마는 지난 8월에도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마(PT. Bio Farma)와 '혈액제제 위탁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데 이어, 이번 브라질 국가입찰에도 성공하는 등 본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SK플라즈마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는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위치한 신공장에서 생산된다. 지난해 10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 SK플라즈마 안동 신공장은 연 60만 리터 규모의 최첨단 혈액제제 생산시설이다.

SK플라즈마 안동공장은 외부 오염요소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전 공정에 중앙원격제어시스템·자동세척장치를 도입해 동급 공장 대비 안전성·생산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또, 원료 보관부터 분획·정제·가공·포장·품질관리까지 전공정 일원화를 통해 유럽 우수의약품 제조관리기준인 'EU-GMP' 규격의 설비를 도입해 수출용 혈액제제 생산을 준비를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