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급여 타당성 바로 재검토"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급여 타당성 바로 재검토"
  • 최은택
  • 승인 2019.10.02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장관, 남인순 의원 국감질의에 답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급여기준 재설정 논란 대상이 된 콜린알포세레이트 성분의 치매예방약 급여 타당성을 곧바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남 의원은 이날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는 효과가 증명되지 않았는데 건강보험을 적용받고 있어서 재정을 갉아먹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특히 뇌영양제나 치매예방약으로 회자되면서 성분명 기준 청구순위 2위까지 올라가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이어 "이 제제는 이태리에서 1998년부터 팔리기 시작했는데 미국에서는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되고 있고, 일본의 경우 재평가를 통해 퇴출시켰다"면서,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알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남 의원은 "논란이 되고 있는 만큼 재평가가 필요해 보인다. 2017년에도 서면질의했었는데, 외국 허가현황 등을 검토하고 약제비가 낭비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아무런 조치가 없어서 다시 질의하게 됐다"고 했다.

박 장관은 "(급여 타당성 등을) 바로 재검토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콜린알포세레이트 성분 대표약제는 종근당의 글리아티린과 대웅제약의 글리아타민이다. 이들 회사 제품만 청구액이 15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는 콜린알포세레이트 급여기준 재설정을 두 차례 심사평가원에 요청했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자 최근 감사원에 직무유기 등을 이유로 공익감사를 청구한 상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