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MRI 20% 증가...10곳 중 7곳 병상기준 미달
5년간 MRI 20% 증가...10곳 중 7곳 병상기준 미달
  • 최은택
  • 승인 2019.10.0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연 의원 "고가 장비 과잉투자, 의료비 증가로 이어져"

의료기관의 MRI·CT 장비 수가 OECD 국가 평균을 훨씬 상회하는 데도 계속 늘고 있어서 국민의료비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 김명연 의원(안산시 단원구갑)이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MRI장비는 19.5%, CT 장비는 6%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인구증가율 1.4%와 대비하면 큰 폭으로 늘어난 수치다.

우리나라는 인구 100만명당 MRI 29.1대, CT 38.2대 수준으로 OECD 평균인 MRI 17.4대, CT 27.8대 등과 비교해 각각 1.7배와 1.4배 더 많다. 고가 특수의료장비가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 장비 가격은 MRI 약 20억원, CT 약 10억원에 달한다. 이로 인해 의료기관은 비급여 등 고가 시술로 원금을 보전하기 때문에 전체 국민의료비 증가로 이어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에 현행 「특수의료장비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칙」은 고가의 특수의료 장비로 인한 검사 남용을 막고자 200병상 이상 병원에 한해서 MRI‧CT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정하고 있다. 병상 기준에 못 미치는 의료기관의 경우 타 의료기관과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해 예외적으로 MRI‧CT 장비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최근 MRI‧CT 수요가 급증하자 중소병원들 간 병상을 현금을 주고 거래하는 편법이 발생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병상 당 약 100만~1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는 말이 공공연하게 돌고 있다.

최근 5년간 전체 MRI‧CT 장비 수는 MRI가 262대(19.5%) 증가한 1,602대, CT는 123대(6%) 증가한 2,012대나 된다. 하지만 2019년 기준 장비를 보유하는 의료기관 1,682개소 가운데 75.2%에 달하는 1,266개소가 병상기준에 못 미치는 200병상 미만의 중소 의료기관으로 드러났다.

특히 병상이 하나도 없는 의료기관도 268개소에 달하고 있어 편법 거래를 통한 장비 구입이 의심되는데도 복지부는 제대로 된 실태조사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병상이 하나도 없는 의료기관의 경우 편법으로 병상을 구하면 약 2억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기계 값까지 하면 약 32억원 정도가 소요된다”며 “이 투자비용은 결국 비급여 진료항목 확대 등을 통해 보전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200병상 기준은 2000년대 초반에 만들어진 기준으로 현실에 제대로 맞지도 않고 고가의 특수의료장비의 증가를 막지도 못한다”며 “복지부가 하루 빨리 병상 편법거래를 막고 MRI·CT 장비의 적정 대수 보급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