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제넥신과 CAR-T 치료제 위해 맞손
툴젠-제넥신과 CAR-T 치료제 위해 맞손
  • 홍숙
  • 승인 2019.10.02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병 무산 이후...공동개발 위한 MOU 체결

툴젠(대표 김종문)은 3세대 유전자가위 기술과 제넥신이 개발중인 면역항암치료제 하이루킨-7을 이용해 고형암을 대상으로 하는 동종유래(Allogeneic) CAR-T를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업무 제휴 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툴젠과 제넥신은 지난 6월 통합법인 출범을 계획했으나, 증시침체 및 다양한 외부적 요인으로 무산됐다. 그러나 합병 여부와는 별도로 두 회사는 유전자교정 원천기술이 차세대 핵심 면역항암제로 각광받을 동종유래(Allogeneic) CAR-T 치료제 개발의 중요한 핵심이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지속적인 공동개발 협의를 진행했다.

(왼쪽부터)제넥신의 김규돈 사장, 제넥신의 서유석 대표이사, 툴젠의 김종문 대표이사, 툴젠의 이병화 부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툴젠

이미 출시된 CAR-T 제품은 자가유래 세포만 이용 가능하여 생산비용이 매우 높을 뿐만 아니라 생산에 필요한 시간이 오래 소요되어 치료의 적기를 놓칠 수 있는 등의 한계가 있다.

회사 측의 설명에 따르면, 툴젠의 원천기술인 유전자교정을 이용해 자가세포가 아닌 건강한 기증자에게 받은 T세포의 유전자를 교정한 뒤 대량생산하는 방식의 ‘Off-the-shelf(동종유래)’ CAR-T 개발이 가능하다. 동종유래 CAR-T는 기존 치료제의 한계점인 비용적 측면 및 시간적 측면 모두를 해결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동종유래 CAR-T 치료제 개발에 있어서 타인의 T세포가 환자의 몸에 들어갔을 때 발생하는 면역거부 반응을 제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두 기업은 유전자교정 기술을 이용하여 CAR-T 세포에서 면역거부 반응을 일으키는 유전자를 제거하는 방식으로 이를 극복하여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넥신이 개발중인 하이루킨-7은 체내 T 세포 발달 및 증식에 필수 성장인자인 인터루킨-7(Interleukin-7, IL-7)을 안정화시키고 동사의 기반 기술인 hyFc를 적용하여 체내 반감기 및 효력을 크게 증가시킨 T세포 증폭제다. 암환자의 무너진 면역력을 회복시키고 다른 면역항암제와도 좋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돼 병용연구가 진행 중에 있으며 CAR-T와의 병용에 있어서도 한 결과가 발표됐다.

툴젠과 제넥신의 관계자는 “공동개발의 방식은 추후 논의될 예정이며 양사에 가장 적합한 형태로 이루어질 것이다. 기존 CAR-T 치료제 한계를 극복한 동종유래(Allogeneic) CAR-T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기 위해 양사가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이다.” 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