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바이오, ‘알리트레티노인’ 우판권 획득
동구바이오, ‘알리트레티노인’ 우판권 획득
  • 김경애
  • 승인 2019.09.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 중증 손습진 치료제 ‘팜톡연질캡슐’, 11월부터 독점 판매

동구바이오제약은 중증 손습진에 사용하는 알리트레티노인(오리지널제품: 알리톡)성분의 우판권을 획득해 오는 11월부터 자사 제조 ‘팜톡연질캡슐’ 10mg, 30mg 제품의 독점 판매를 시행한다.

알리톡은 최소 4주간의 강력한 국소 스테로이드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는 성인의 재발성 만성 중증 손습진을 적응증으로 갖고 있는 제품이다. 현재 알리톡만 시장에 나온 상태다. 해당 제품은 2015년 보험급여가 적용된 이후 연평균 188%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 여러 제약사들은 알리톡의 특허 만료일인 2019년 11월 18일에 맞추어 제네릭 제품의 개발을 진행했다. 그러나 알리트레티노인 성분의 자체 민감도 영향으로 인하여 생동시험에 성공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겼었다.

동구바이오제약은 업계 최초로 권리범위확인심판에서 심결을 득하고, 생동시험을 성공하는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하여,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팜톡연질캡슐’ 10mg, 30mg 제품에 대한 우판권을 획득하였다. 이로써 회사는 올해 11월 물질특허 만료 즉시 시장에서 9개월간 다른 제약사와 경쟁 없이 독점으로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됐다.

개발 관계자는 “이번 우판권 획득은 당사 피부과 분야의 차별적 기술력 및 특허 우회 역량을 바탕으로 이루어낸 쾌거로 현재 보유한 피부과 제품 라인업에 가치를 더함으로써 시장 점유율을 제고하고 피부과 처방 1위를 매년 갱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