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투약기 실증특례?...당 차원서 합의 안된 것"
"화상투약기 실증특례?...당 차원서 합의 안된 것"
  • 최은택
  • 승인 2019.09.23 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숙 의원 "접근성만 능사 아냐...반대 입장"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정부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화상투약기 실증특례에 대해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 의원은 19일 전문기자협의회 소속 기자들과 만나 "의약품 접근성만이 능사는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의약품은 오남용이나 부작용을 항상 경계해야 한다. 그런 차원에서 화상투약기에 대한 약사사회의 우려와 반대가 크다"고 했다.

이어 "당 차원에서 (실증특례나 화상투약기 허용은) 합의되지 않았다. 기본적으로 반대한다"고 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정부가 실증특례를 추진하면 약사사회의 반대로 논란만 커질 것이다. 또 원격의료 등 파생되는 다른 다양한 문제가 있다. 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한편 정 의원은 복지부가 추진하려는 실증특례 화상투약기 설치 관련 문제점 등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대한약사회 이광민 정책위원장을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출석 요청했다가 철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