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제약 본사사옥 이전 여전히 '안갯속'
삼일제약 본사사옥 이전 여전히 '안갯속'
  • 김경애
  • 승인 2019.09.11 0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부동산 157억5252만원 규모...자산 10.6% 차지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본사사옥(왼쪽)과 사옥 이전을 검토 중인 동작구 사당동 소재 건물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본사사옥(왼쪽)과 사옥 이전을 검토 중인 동작구 사당동 소재 건물

삼일제약(대표이사 허강·허승범)이 2017년부터 추진해온 본사사옥 이전이 오리무중인 상태다.

2012년 일괄 약가인하가 단행되면서 삼일제약은 자금 확보를 위해 동작구 사당동 소재 토지·건물을 130억원에 매각한 바 있다. 이를 2017년 4월에 370억원을 주고 다시 양수했다. 토지 면적은 709㎡·건물 연면적은 4473.98㎡다. 

당시 회사는 본사사옥 이전·수익성 증대를 위해 양수를 결정했다고 밝히며, 사옥 이전을 통한 사업 시너지와 기존 서초구 방배동 소재 사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임대수익을 기대했다. 

삼일제약 관계자는 "수익성 증대를 위해 건물을 양수한 건 맞지만, 언제 어떻게 이전하겠다는 구체화된 계획은 말하기 어렵다. 부동산 관계자를 비롯, 여러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조심스럽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삼일제약의 투자부동산은 2019년 반기보고서 기준 157억5252만원 규모로, 전년동기 92억9227만원 대비 70%가량 증가했다. 투자부동산은 투자 목적이나 비영업용으로 소유하는 토지·건물·기타 부동산을 의미한다. 삼일제약 전체 자산 1481억303만원에서 투자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10.6%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