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식약처 강윤희 위원 징계하면 못참아"
의사협회 "식약처 강윤희 위원 징계하면 못참아"
  • 홍숙
  • 승인 2019.09.1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회장, 국회앞 1인시위중인 강 위원 지지 방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국회 앞 1인 시위중인 강윤희 임상심사위원(식약처 의약품심사부 종양약품과)을 9일 강 위원의 시위 현장을 방문했다. 강 위원은 식약처의 직무유기를 알리겠다며, 현장시위에 나섰다. 

최 회장은 "인보사 사태, 가습기살균제 사태 등 의약품 임상시험 과정에서 철저하지 못한 검증 시스템으로 인해 국민건강에 실로 엄청난 위해가 발생했다. 국민에게 불신을, 의료인에게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의약품 임상시험 및 허가과정에서 제대로 된 심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금의 의사 인력만으로는 도저히 전문성을 충분히 발휘할 수 없는 구조 때문"이라며 강 위원을 지지했다.

최 회장은 이어 "강 위원 본인이 의사로서 이 문제를 너무나 잘 알고 있고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본인의 안위를 뒤로 하고 이렇게 옳은 목소리를 내주고 있다. 식약처 조직 내부에서 지속적인 문제제기를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개선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공론화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국민건강을 위해 전문적인 의약품 임상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식약처는 절치부심해서 엄격한 임상시험 시스템을 갖추고 전문인력을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식약처가 적극적 의지 갖고 추진한다면 의료계도 협력하겠다"고 지원 사격을 했다. 추석 연휴 이후 식약처장과 대화 자리를 열어 심사의 전문성 제고 등 합리적 제도 개선을 위해 진지하게 논의할 계획이라고 최 회장은 덧붙였다.

강 위원은 의사인력 충원을 통해 식약처의 의약품 임상심사 계획 및 허가 심사 업무의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지난 7월 18일, 25일, 8월 1일 세 차례에 걸쳐 1인 시위를 진행했으며, 9월 들어서 지난 5일부터 다시 1인 시위를 재개했다.

업무 이외 시간을 활용해 정당한 방법으로 1인 시위를 해나가고 있는데 식약처는 강 위원에 대해 직무규정 위반을 사유로 중징계 처분을 예고했다.

사정이 이렇게 돌아가자 의협은 식약처를 강력히 비판하는 성명을 10일 발표했다. 의협은 성명서에서 "임상심사 전문가를 확충해 문제를 개선해달라고 수차례 요구했지만 소통을 강조하는 정부에서 국민건강을 위한 충언과 제언을 묵살했을 뿐만 아니라 도리어 중징계를 검토한다는 것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식약처를 비난했다.

의협은 "강 위원의 제안을 수용하여 의약품 안전 관리에 더욱 힘쓰고 적극적으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할 것이며, 이것만이 식약처에 대한 국민 불신을 해소하고 식약처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만약 강 위원을 징계한다면 묵과하지 않고 의협 차원의 강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