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파마홀딩스·제일약품 대표도 머그컵 사용 선언
제일파마홀딩스·제일약품 대표도 머그컵 사용 선언
  • 김경애
  • 승인 2019.09.02 1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철·성석제 대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다음 주자는 일양약품 정유석 부사장·오토텔릭바이오 김태훈 대표"
사진: 제일헬스사이언스
사진: 제일헬스사이언스

제일파마홀딩스·제일헬스사이언스(대표 한상철), 제일약품(대표 성석제)이 대화제약 김은석 대표의 바통을 이어받아 전임직원이 참여하는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2일 밝혔다. 

넘쳐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자는 목적으로 기획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환경보호 단체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공동 기획한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진행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은 'No more plastic island'를 주제로 공식 SNS 계정에 개인이 보유하는 텀블러 사진을 찍은 뒤 챌린지 내용과 해시태그(#)를 달아 인증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형식이다.

이 캠페인은 당초 목표치인 해시태그(#) 2만 건을 달성해 공식활동은 이미 종료됐다. SNS에 인증돼 건당 1천원씩 적립된 수익금은 현재 제주도 환경보전활동·세계자연기금의 자연보호활동 지원금으로 활용되고 있다.

김은석 대표의 추천으로 본 캠페인에 참여한 한상철 대표는 다음 주자로 일양약품 정유석 부사장과 오토텔릭바이오 김태훈 대표를 지목했다.

한상철 대표는 "오늘날의 환경 보호는 기업이 기본적으로 가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의 일환이며, 그 가치는 후손에게 물려줄 때 더욱 빛을 발하게 되는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환경보호에 앞장서야 한다는 인식에 깊게 동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현재 全임직원과 함께 사내 환경 보호를 위한 올바른 분리수거,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개인 컵 사용, 근무시간 외 소등, 불필요한 일상 소모품 줄이기 등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는 이번 캠페인 참여를 통해 다양한 환경 개선 방법을 구상하고 이를 사내 캠페인과 연계해 지속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