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자체 혈액제제 기술로 글로벌 첫 진출
SK플라즈마, 자체 혈액제제 기술로 글로벌 첫 진출
  • 김경애
  • 승인 2019.09.0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국영 제약사·인도네시아 적십자와 삼자간 MOU
혈액제제 기술력 바탕 삼아 동남아·중동 등 글로벌 공략 확대
사진: SK케미칼
사진: SK케미칼

SK플라즈마는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마(PT Bio Farma) 및 인도네시아 적십자(Indonesian Red Cross Society)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우리나라 혈액제제 전문기업이 인도네시아에 기술 수출을 진행한 건 이번이 최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보건의료협력 회의를 계기로 추진돼, 김혜선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사업지원관과 엔코 소시아린 마달렌(Dra. Engko Sosialine Magdalene) 인도네시아 보건부 차관보가 함께 참석했다.

SK플라즈마의 이번 MOU는 △SK플라즈마 완제품의 인도네시아 현지 등록 및 수입 △인도네시아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 △SK플라즈마 기술이전과 바이오파마 분획공장 설립 등을 골자로 한다.

혈액제제는 선천적 면역결핍질환·혈우병·화상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국가 필수의약품이다. 그러나 혈액제제 전문제약사는 전세계 30여개사에 불과하다. 그 이유는 혈액제제의 연구개발·생산의 기술 장벽이 높고, 건강한 사람의 혈액을 통한 '안정적인 원료 확보'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MOU는 SK플라즈마의 혈액제제 전문 기술과 2억7000만 인구 대국 인도네시아의 장점이 극대화된 '윈윈(Win-Win)전략'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SK플라즈마는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아 글로벌 진출에 교두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바이오파마 역시 SK의 기술을 도입을 통해 '혈액제제 자급자족'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이번 MOU는 생산·관리·인력·운영 등 SK플라즈마의 전체 사업 역량이 글로벌 수준임을 보여주는 계기"라면서,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개척에 대한 추가적인 성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라만 로에스탄(M. Rahman Roestan) 바이오파마 대표는 "SK플라즈마와의 파트너십에 기대가 크다"면서, "향후 혈액제제 자급자족을 통해 인도네시아 국민 보건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된 것에 2억7000만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양국 정부 대표는 이번 MOU가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필수의약품 공급을 다루는 중요한 사업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기술이전·현지화 등 주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협조를 약속했다.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기초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인도네시아는 안정적인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자체 분획 시설을 갖추기 위해 수년간 노력해 왔다. 이번 혈액제제 자급자족을 위한 국가간 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김혜선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이번 MOU는 정부의 신남방 정책과도 궤를 같이 하는 성공적인 프로젝트"라면서, "향후 양국간 바이오산업 확대를 통해 국익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SK플라즈마는 동남아시아·중동 지역 진출을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를 동시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신공장을 완공하고, 지난해 10월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했다. SK플라즈마 안동 신공장은 연 60만 리터의 혈액제제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이다.

SK플라즈마 안동공장은 외부 오염요소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전 공정에 중앙원격제어시스템과 자동세척장치를 도입해 동급 공장 대비 안전성을 제고했고 일방향 공정 라인 구축으로 생산의 효율성도 향상시켰다. 또, 원료 보관부터 분획·정제·가공·포장·품질관리까지 전 공정 일원화를 통해 효율성을 강화했고, 유럽 우수의약품 제조관리기준인 'EU-GMP' 규격의 설비를 도입해 해외 진출을 위한 준비도 완료했다.

한편, 지난해 8조원 규모를 기록한 인도네시아 제약 시장은 매년 두자릿수 성장률을 기록 중이며, 주변 동남아 국가들의 인구 증가폭도 커 의약품 수요 역시 꾸준히 늘고 있다. SK플라즈마 외에도 우리나라 기업으로는 종근당·동아에스티 등이 인도네시아 공략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