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나브정 해외허가에 RWD 데이터 톡톡히 한 몫"
"카나브정 해외허가에 RWD 데이터 톡톡히 한 몫"
  • 강승지
  • 승인 2019.08.2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제약 앙지영 팀장, 의약품 허가 시 RWD · RWE 활용방안 · 사례 소개
"희귀약 허가에 RWD·RWE 활용, 환자 치료 기회 제공"
양지영 보령제약 글로벌RA팀장

최근 의약품의 실사용데이터(RWD, Real-World Data)와 실사용증거(RWE, Real-World Evidence)를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국제적으로 희귀약과 유전자치료제의 신규허가나 조건부 허가, 기 허가된 품목의 적응증 확대, 시판 후 안전성 보고 등 규제 결정에 다용도로 활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지영 보령제약 글로벌RA팀장은 23일 대한약학회가 주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제6차 서리풀 미래약학 포럼에서 '보건의료빅데이터, 의약품허가에 대한 활용방안'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했다.

RWD(실사용데이터)는 다양한 자료원에서 일상적으로 수집되는 환자의 건강상태나 의료 제공 관련 데이터를, RWE(실사용증거)는 다양한 RWD 분석을 통해 도출된 의약품 및 의료기기의 사용 및 잠재적 이익 또는 위험에 관한 임상적 증거를 말한다.

FDA에 따르면 특정 사례가 적용될 지 여부는 사전심의 · 논의를 거쳐야 하는 규정이 있다. 규제목적으로 사용가능한지, 데이터 타당성과 무결성이 보증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또한 RWD·RWE 사례는 적응증과 라벨의 확장되는 경우에 주로 쓰이고, 향후 신약 승인에도 반영될 전망이라 제약사들의 활용이 활발할 전망이다. 현재는 비교적 최근 희귀질환 의약품의 허가·조건부 허가에 쓰이고 있다. 아직 만성질환군 품목에는 사용 사례가 없다. 

이어 양 팀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바이오의약품의 실사용데이터(RWD) 및 실사용증거(RWE) 국외 활용 정보집' 등의 자료와 보령제약 카나브정의 해외 허가 경험을 밝혔다.

바벤시오주(성분명 아벨루맙)은 공격적이고 치료하기 어려운 희귀질환치료제다. 신규 허가 시 기존 RWD를 근거로 활용해 허가받기까지 기간을 줄였다. 전이성 메르켈세포암(mMCC)은 유효성이 입증된 표준요법이 없었다. FDA와 EMA는 각 RWD로 얻은 대조군 결과지표와 임상2상 결과지표를 간접비교할 것을 요구했다. 이를 통해 조건부 판매를 승인했다.

가다실9주(HPV 9가 백신)는 임상시험을 근거로 한 백신의 접종대상 연령 확대 허가 변경 때, RWD로부터 얻어진 새 정보를 활용했다. 기존 4가 백신인 가다실주와 가다실9주는 제조방식이 유사하고 4개 유형 HPV에 공통적용되는 백신이라 효능 또한 공통분모를 공유한다. 머크는 가다실9주의 접종연령을 중년 성인에게까지 확대하기를 희망했다. 

6년간 장기추적연구 결과를 새로 제출해 HPV가 재발병이 아닌 새 감염 가능성을 제시해 가다실9주의 접종연령을 27~45세까지 확대하는 것이 타당함을 머크는 주장했고, FDA는 허가변경을 승인했다.

와파린의 안전성 비교연구 결과를 시판 후 부작용보고에 따른 안전관리에 활용한 사례도 있다. 프라닥사캡슐(다비가트란)은 임상 3상 결과 출혈위험의 차이는 없었지만 출시 직후 다수의 출혈부작용이 보고된 것. 와파린 신규 복용자 대비 프라닥사 신규 복용자의 출혈 위험이 높은지 여부를 조사했고, 변경이 필요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보령제약의 카나브정(피마살탄 칼륨)은 해외 허가에 RWD, 특히 PMS를 활용했다.

카나브정의 경우 국내에서 임상 3상을 실시한 후 멕시코와 러시아에서 추가 임상을 실시했고 시판 후 판매되며 다양한 RWD를 수집했다. 해외 식약처의 pivotal 임상에 대한 챌린지를 RWD를 활용해 극복한 셈이다.

그러면서 양 팀장은 활용 방안에 대해 "허가·적응증·유효성 업데이트 등은 물론 이미 허가된 제품에 대해 RCT가 충분히 확인되지 않은 AE, 타국가 허가 시 국가별 요구사항 충족, 약가를 받기 위한 베네핏/리스크 분석 등에도 RWD와 RWE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