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학교육평가원 설립·법인화 박차… 창립이사회 진행
약학교육평가원 설립·법인화 박차… 창립이사회 진행
  • 강승지
  • 승인 2019.08.13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균희 · 김대업 · 이용복 · 원희목 · 이은숙 · 정규혁 · 박영인 등 7인 창립발기인으로 참석

약학교육의 평가·인증을 수행할 재단법인 한국약학교육평가원의 설립 · 법인화 절차가 본격 돌입됐다.

한국약학교육평가원은 12일 대한약사회 대회의실에서 재단법인 한국약학교육평가원(약평원) 설립을 위한 창립(발기인) 이사회를 가졌다. 

(왼쪽부터 장춘곤 한국약학교육평가원 기획실행위원장, 한균희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정규혁 한국약학교육평가원 이사장, 박영인 한국약학교육평가원 원장,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 이용복 대한약학회 회장, 이광민 대한약사회 홍보이사)
(왼쪽부터 장춘곤 한국약학교육평가원 기획실행위원장, 한균희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정규혁 한국약학교육평가원 이사장, 박영인 한국약학교육평가원 원장,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 이용복 대한약학회 회장, 이광민 대한약사회 홍보이사)

이 자리에는 한균희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 이용복 대한약학회 회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이은숙 한국병원약사회 회장, 정규혁 한국약학교육평가원 이사장, 박영인 한국약학교육평가원 원장 등 7인이 약계를 대표해 재단법인 창립 발기인으로서 참석했다. 

이사회에서는 재단설립추진위원회의 경과보고와 설립취지문을 채택하고 정관을 승인한 후 정규혁 교수(성균관대 대학원장)를 재단법인의 초대 이사장으로, 박영인 교수(고려대 약대 명예교수)를 원장으로 선임했다. 

재단법인으로서 약평원의 출범은 2011년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총회에서 의결하고 임의단체로서 운영되어 온지 9년 여만이다.

국내에는 의학, 치의학, 한의학, 간호학 등 보건의료인 양성교육에 대한 평가·인증제가 법제화됐고 평가기관들이 재단법인으로 설립됐으나 약학교육은 아직 평가·인증제가 시행되고 있지 않았다. 

재단법인으로서 약평원은 보건복지부에 법인등록을 하고 교육부로부터 평가·인증기관 지정을 받아 약학대학을 평가한다. 구체적으로 올해 실시하는 예비평가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3년간의 본평가를 진행, 통합 6년제 전환 이전인 2022년까지 전국 35개 약대를 일차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약학대학 평가·인증 의무화를 위한 고등교육법 및 약사법 개정법률(안)은 2017년도에 김승희 국회의원이 대표발의했고 올 9월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약대 평가·인증은 우수 약사양성을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사안이므로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등 유관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고, 국회에서도 법안통과에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정규혁 이사장은 "창립(발기인) 이사회를 기점으로 공신력을 갖춘 평가기구가 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국내외 평가기관과의 상호교류, 평가전문가 양성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약평원의 전문성을 향상시키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